“제2 상도유치원 막는다”…14만곳 안전 점검

학교·철도 등 국민 생활 밀접 시설 대상

올해 순천 관광엔 ‘감성 스토리’가 흐른다

2019 순천 방문의 해 ‘관광 밑그림’

“쓰레기 투기 안 돼”… CCTV는 청결 보안관

서울 마포구, 골목길 상습 쓰레기 투기 퇴치

철도공단, 러시아 우랄고속철도 예타 조사 수행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실현 첫 걸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철도시설공단(철도공단)은 17일 러시아 우랄고속철도 예비타당성 조사를 2월부터 8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지원하는 정책지원 사업으로, 러시아 첼랴빈스크주(州)가 한국 기업의 참여를 요청해 결정됐다.

러시아 우랄고속철도사업은 모스크바와 중국 베이징을 연결하는 노선 중 러시아 첼랴빈스크∼예카테린부르크(218km)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UHSR이 러시아 연방정부에 제안해 민간철도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UHSR이 한국 기업의 참여를 요청한 가운데 철도공단과 국내 기업이 사업 타당성 조사를 실시하게 됐다.

한국의 철도기술이 영하 40 이상 내려가는 동토(凍土)구간에서 적용 가능한지를 확인하는 동시에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될 경우 건설사업에 국내 기업들의 참여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철도공단은 철도협회를 통해 예타 조사를 진행할 중소엔지니어링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이번 사업은 국내 철도기업의 해외 진출과 러시아 철도사업 수주 등의 기회로 연결될 수 있는 기반이 될 수 있다”면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실현을 위해 중국·몽골·러시아 철도와의 교류를 확대해 대륙철도 연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현철 “한국당, 아버지 사진 당사에서 내려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었다고, 5·18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고 망언하자 고 김영삼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구 ‘힙한 레미제라블’ 온다

청소년 뮤지컬 응원 유성훈 구청장

강서 의료관광, 복지부 공모사업

2012년부터 6차례… 국비 1억 확보

용산 ‘외국인 친화도시 프로젝트’

외교관 특강 등 각국 대사관과 협조

“관광으로 순천의 품격 높일 것”

허석 순천시장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