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20분 단축… 서리풀터널 열린다

1977년 개통 후 정보사령부 부지로 단절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 사업장 관리 구멍

2015년 총배출량 33만t 중 40% 차지

우리차의 깊은 향기 속으로 떠나볼래요

기장군 중앙공원 국제차문화축제

서리풀터널 주변·신상도 지하차도 확장…상습 정체 구간 뚫는 ‘동작의 미래 도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30년을 앞서 내다보는 미래 도로망 계획을 추진한다.

동작구는 향후 30년 종합 도시발전전략을 실현하기 위한 ‘동작구 미래도로 종합교통 실행 계획’을 수립했다고 17일 밝혔다. 미래 동작의 도로, 교통체계 변화에 대한 가이드라인으로 13개 목표, 48개 단위 사업에 대한 중장기 계획과 세부 추진 전략을 포함하고 있다.

올해엔 사당로와 신상도 지하차도 확장, 교통약자 보행 환경 개선 등 주민들이 변화를 가장 크게 체감하는 사업을 우선 추진한다. 오는 5월 서리풀터널이 개통하면서 빚어질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남성역 인근 도로 390m 구간을 넓혀 주민들의 불편을 줄인다. 618m 구간의 사당로 확장 공사는 2021년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신상도 지하차도는 오는 3월부터 324m 구간의 도로를 2차로에서 4~6차로로 확장한다. 지역 내 주요 간선도로와 생활권 도로의 교통 흐름을 크게 개선해 주민들의 편의를 높이는 데 목적을 둔다.

구는 또 이수역 교차로, 한강대교 남단교차로 등 종합적인 교통 관리가 필요한 상승 정체 구간 12개 지점을 선정해 개선에 나선다.

조남성 동작구 도시관리국장은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의 교통 변화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했다”면서 “서울시, 중앙정부와 협력해 실현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1-1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오열하는 휘성에 에이미 “용서해줘” 사과 녹취

휘성 측 “성폭행 모의 누명…에이미와 합의하에 녹취록 공개”방송인 에이미(37)가 과거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연예인이 자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6년째… 주민 마음 다독이는 ‘구로의 책’

이성 구청장 ‘바꿔!’ 등 4권 선정

“경제 활성화·생활 안전 매진”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ILO 핵심협약 합의 노력 지속”

이재갑 고용부 장관 정책간담회

민방위 교육의 새 패러다임 만든다

광진구, 서울 자치구 유일 전문시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