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 119 출동기준 바꾼 후 동물구조활동 절반 줄어

‘간단한 동물구조는 출동 거부 가능’ 기준 변경 1년 분석 결과

제주 ‘국내 1호 영리병원’ 내국인 진료제한 취소 訴

작년 ‘외국인만 진료’ 조건부 허가하자 새달 4일 개설시한 앞두고 행정소송

올해 순천 관광엔 ‘감성 스토리’가 흐른다

2019 순천 방문의 해 ‘관광 밑그림’

한남동 지하차도 옆 경사로 재발견…“엘리베이터 타고 야경까지 즐겨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용산구 한남동 지하차도 옆 오르막길에 설치한 엘리베이터에서 성장현(앞줄 오른쪽) 용산구청장이 걸어나오고 있다. 용산구 제공

아찔한 경사로 보행이 위험했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지하차도 옆 오르막길을 엘리베이터로 오를 수 있게 됐다. 용산구는 한남동 지하차도 옆 계단에 15인승 엘리베이터 한 대와 육교 연결 교량을 설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시 특별교부금 12억원을 투입했다.

구가 처음 엘리베이터 설치를 검토한 것은 2013년이었다. 계단 높이가 11m에 이르고 경사가 가팔라 겨울철 낙상 등 안전사고가 빈발하자 개선해 달라는 민원이 잇따랐다. 이번 공사로 노약자,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보행 환경도 한층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엘리베이터에 올라 바라보는 한남동 경치가 상당히 좋다”며 “야관 경관 조명을 추가로 설치해 엘리베이터를 지역 명물로 만들고 이태원, 한남동 상권에 더욱 활기를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구는 올해 녹사평 보도육교, 북한남 보도육교 등 세 곳에 대한 이동 편의시설 설치도 계획 중이다. 지난해 말 설계용역을 발주해 이르면 오는 5월 첫 삽을 뜬다.

성 구청장은 “이용률이 낮은 일부 육교를 제외하고 사실상 관내 모든 보도육교에 엘리베이터 설치 공사를 하고 있다”며 “어르신도 장애인도 걸어서 어디든 갈 수 있는 보행 친화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1-3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메퇘지’ ‘삼일한’ 도 넘은 여성혐오

인권위, 온라인 성희롱·성폭력 실태조사피해자 25%, “아무 대처하지 않았다”여성들, SNS·포털 등 통해 수시로 노출개인정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장애인도 편하게… 은평 ‘장벽 없는 마을상점’ 떴다

경사로·자동문·점자 메뉴판 편리… 장애 없는 상점 인증서 부착 확산

공시가격 급등… 서초 발빠른 세무상담

권역별 현장 방문 설명회 개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미세먼지 잡는 동작

    서울 동작구가 25개 자치구 가운데 처음으로 구비로 친환경 보일러 교체를 지원한다.동작구는 구비 3200만원(가구당 1…

    수해 걱정 줄인 광진

    서울 광진구는 공공하수도 공사를 할 때 가정하수관 정비대상을 굴착 폭 구간으로 한정했던 것을 도로 전폭으로 확대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