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지방자치법안 또 국회 못 넘나

막 오른 20대 마지막 임시국회 주목

[관가 블로그] 비고시 출신 약진… 산림청 인사에 ‘들썩’

청·차장 내부 승진은 개청 이후 처음…산림보호국장 9급 출신 발탁에 ‘고무’

코로나에도…지자체 ‘그물망 복지’ 빛난다

관악·서대문 등 세밀한 지원 눈길

중구가 직접… 오후 8시까지 초등생 돌봐드려요

지자체 최초 3월부터 초등 돌봄교실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실당 23명 전담사 2명 배치… 무료 이용

서양호(오른쪽) 중구청장이 흥인초등학교에 마련된 중구형 모든아이 돌봄교실 1호점을 둘러보고 있다.
중구 제공

서울 중구가 전국 최초로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운영하는 ‘초등 돌봄교실’을 선보인다. 교육은 학교가, 돌봄은 지자체가 분담해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좀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취지다.

중구는 오는 3월부터 지역의 초등학교와 손잡고 지자체 직영 ‘중구형 모든아이 돌봄교실’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첫 번째 돌봄교실은 동화동 서울흥인초등학교에 들어선다. 학생수 감소 등으로 비어 있는 교실 3개에 약 3억원을 들여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오후 5시에 문을 닫는 기존 초등 돌봄교실과 달리 평일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정원은 교실당 23명으로, 돌봄전담사를 2명씩 배치해 돌봄의 질과 안전성을 높인다. 또 독서, 놀이, 창의활동 등 지역의 문화·예술 인프라를 결합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중구는 흥인초교를 시작으로 학부모와 아이들의 평가와 교육청, 학교 등과 합의를 거쳐 2022년까지 공립초등학교 9곳으로 돌봄교실을 확대 설치할 방침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합심해 초등 돌봄 확충의 첫발을 디딘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도록 빈틈 없는 돌봄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1-3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헌혈 부족에… 십시일반 나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코로나 쇼크’ 전통시장 살리기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