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전국 1호 ‘직업 교육 특구’ 지정된 동작

노량진동 등에 4년간 380억원 투입… 세대별 일자리 정책 선도 지역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서울 동작구가 미래 직업 교육의 메카로 뜬다. 동작구는 지난 30일 중소벤처기업부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에서 전국 1호 ‘직업 교육 특구’로 지정됐다고 31일 밝혔다.

‘동작구’와 ‘직업’을 함께 연상하면 자연스럽게 수험생 5만여명이 공무원시험을 준비하고 사설 학원 산업이 주를 이루는 노량진이 떠오른다. 하지만 동작구는 이번 직업 교육 특구 지정을 계기로 청년의 꿈을 지원하고 세대별 일자리 정책을 선도하는 지역으로 변신할 계획이다.

구는 ‘내일’(My Job)이 있는 직업교육도시 동작’을 기치로 내걸고 노량진동 47-2 등 구 전역에 걸친 11개 필지(총 42만㎡)에 올해부터 2022년까지 4년간 380억원을 투입해 직업 교육 관련 6개 특화사업과 19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차세대 직업 교육, 직업 평생 교육, 일자리 인프라 기반 확충, 일자리 연계 콘텐츠 활성화, 세대 맞춤 일자리 지원 네트워크 등이다. 구 관계자는 “이를 통해 8811명의 일자리 창출과 957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이번 특구 지정으로 노량진을 비롯한 구의 전 지역이 꿈을 이룰 수 있는 도시이자 경제 중심지로 진화할 것으로 기대한다. 구민들이 행복한 도시, 살기 좋은 동작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주민들에게 협조를 당부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2-0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상상 초월’ 조현아 폭언 “도미조림 게걸스레

이혼 소송 중 남편에게 폭행 등 혐의로 고소 당한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자녀 앞에서 남편에게 고성을 지르고 욕설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