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오염물질 배출조작 대책 마련하라”

범시민 대책위, 시청앞 모여 강력 항의… 한 달 지났는데 진상공개 않자 가두행진

주거래은행 왜 갈아타죠? 차별화된 서비스도 없는데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금융당국 ‘계좌이동 서비스’ 확대… 기대 반, 걱정 반

민간인 39% ‘공공분야 갑질 심각’ 공공 종사자는 16%만 공감 인식차

갑질 행위 대응 방법 80%가 ‘참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공분야의 갑질 행위를 놓고 민간과 공공종사자 간 인식에 현격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행정연구원 윤종설 박사와 형사정책연구원 윤해성 박사 연구팀이 작성한 ‘공공기관 갑질의 원인 진단 및 종합 대책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민간 종사자 34.1%가 ‘공공분야의 갑질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매우 심각하다’는 답변도 5.3%나 됐다. 반면 공공종사자 14.8%만이 ‘심각하다’고 밝혔고,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은 1.7%에 그쳤다.

‘공공기관으로부터 갑질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민간 42.5%, 공공 34.3%였다. 공공종사자가 갑질을 당했다는 것은 자신이 속한 기관 내부 혹은 대외 업무에서 그런 일을 겪었다는 뜻이다. 피해 형태로는 공공종사자 54.1%가 ‘부당한 인허가 불허나 지연’을, 민간에서는 20.2%가 ‘사적 심부름이나 편의 제공 요구’를 꼽았다. 이런 갑질 행위의 대응 방법으로 10명 중 8명(80.1%)은 ‘참는다’고 털어놨다. 그 이유로는 전체 33.6%가 ‘원활한 관계 유지를 위해서’, 22.5%는 ‘마땅한 대응 수단이 없어서’, 22.1%는 ‘불이익 등 2차 피해를 우려해서’라고 답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2-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수상한 남편의 옛 연인

2016년 5월 부산 수영구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던 신혼부부 전민근(37)·최성희(36)씨가 사라졌다. 당시 경찰은 아파트 주변 CCTV…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문화·상업 거점으로… 자족 경제도시 꿈꾸는 노량진

[현장 행정]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노량진 개발 밑그림

“주주권 행사 ‘연금사회주의’ 비판은 국민 이익 지키지 말

‘국민이 주인인 연금’ 선언한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신선한 지원 특별한 꿀팁

[현장 행정] 중구, 신세계조선호텔과 함께 청년창업 멘토링

고교·대학, 손 잡았다… 은평 아이들, 꿈 잡는다

서울시립대·선일여고 등 연계 교육 추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