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민간인 39% ‘공공분야 갑질 심각’ 공공 종사자는 16%만 공감 인식차

갑질 행위 대응 방법 80%가 ‘참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공분야의 갑질 행위를 놓고 민간과 공공종사자 간 인식에 현격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행정연구원 윤종설 박사와 형사정책연구원 윤해성 박사 연구팀이 작성한 ‘공공기관 갑질의 원인 진단 및 종합 대책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민간 종사자 34.1%가 ‘공공분야의 갑질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매우 심각하다’는 답변도 5.3%나 됐다. 반면 공공종사자 14.8%만이 ‘심각하다’고 밝혔고,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은 1.7%에 그쳤다.

‘공공기관으로부터 갑질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민간 42.5%, 공공 34.3%였다. 공공종사자가 갑질을 당했다는 것은 자신이 속한 기관 내부 혹은 대외 업무에서 그런 일을 겪었다는 뜻이다. 피해 형태로는 공공종사자 54.1%가 ‘부당한 인허가 불허나 지연’을, 민간에서는 20.2%가 ‘사적 심부름이나 편의 제공 요구’를 꼽았다. 이런 갑질 행위의 대응 방법으로 10명 중 8명(80.1%)은 ‘참는다’고 털어놨다. 그 이유로는 전체 33.6%가 ‘원활한 관계 유지를 위해서’, 22.5%는 ‘마땅한 대응 수단이 없어서’, 22.1%는 ‘불이익 등 2차 피해를 우려해서’라고 답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2-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