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20분 단축… 서리풀터널 열린다

1977년 개통 후 정보사령부 부지로 단절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 사업장 관리 구멍

2015년 총배출량 33만t 중 40% 차지

우리차의 깊은 향기 속으로 떠나볼래요

기장군 중앙공원 국제차문화축제

전 재산 1억 8000만원 기부한 80대 할머니 고독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혼자 살다 숨진 채 발견된 80대 할머니가 생전에 전 재산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 서울 동대문구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저녁 전농1동 한 아파트에서 혼자 생활하던 노덕춘(85)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동대문구는 전농1동 동장을 상주로 지난달 30일 장안동 코리아병원에 빈소를 마련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을 비롯해 통장과 전농1동 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인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동대문구는 고인을 용미리 추모공원에 수목장으로 모셨다.

동대문구에 따르면 고인은 평소 어려운 이웃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나눔을 실천하며 살아 왔다. 고인은 동네 통장과 경비원 등 주변에 “나는 가족이 없다”면서 서울주택도시공사 동대문센터에 “내가 죽고 나면 전 재산 1억 8000여만원을 전농1동 사회복지 담당과 아파트 관리실 협의하에 좋은 곳에 써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전농1동 이웃 주민들은 “고인은 평소 어려운 이웃을 보면 그냥 지나치는 일 없이 성심껏 도왔다”고 입을 모았다.

유 구청장은 “고인이 남긴 재산을 유언에 따라 법적인 절차를 밟아 사회에 환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9-02-0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오열하는 휘성에 에이미 “용서해줘” 사과 녹취

휘성 측 “성폭행 모의 누명…에이미와 합의하에 녹취록 공개”방송인 에이미(37)가 과거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연예인이 자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6년째… 주민 마음 다독이는 ‘구로의 책’

이성 구청장 ‘바꿔!’ 등 4권 선정

“경제 활성화·생활 안전 매진”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ILO 핵심협약 합의 노력 지속”

이재갑 고용부 장관 정책간담회

민방위 교육의 새 패러다임 만든다

광진구, 서울 자치구 유일 전문시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