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혼을 빚는다 왕실 도자를 만난다

내일 광주 왕실도자기 축제 개막

저임금노동자 20% 아래로… 최저임금 효과

2018 고용형태별 근로실태 조사

민간 기업 입주 ‘0’… 말 뿐인 전북혁신도시

道 산하기관 2곳뿐…일자리 창출 못해

아우디·산업안전보건공단 개인정보보호 ‘소홀’

행안부 각각 1200만원 과태료 처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보 파기 않고 보유·보안 인증 미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 고객의 개인정보보호 의무를 다하지 않아 각각 12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두 기관의 실명과 행정처분 내용을 12일 공표했다.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행안부는 해당 법 위반으로 1회 과태료를 1000만원 이상 받았거나 3년 내 2회에 걸쳐 행정처분을 받은 기관에 대해선 징계 사항, 처분 내용 등을 공개하고 있다.

현행법에서 기관의 고객정보 보유 기간은 3년이다. 기간이 지나면 정보를 파기해야 하지만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8만 1841명의 정보를 그대로 갖고 있었다. 게다가 개인정보를 취급하는 사람에게 접근 권한을 부여하거나 변경·말소할 땐 관련 내용을 기록해야 하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개인정보를 취급하는 직원의 비밀번호를 암호화하지 않아 유출 위험에 노출시키기도 했다.

안전보건공단은 고객의 건강정보를 수집하기 때문에 더욱 개인정보 보호에 민감하게 조치를 취해야 하는 기관 중 하나다. 그러나 개인정보 취급자의 접속 날짜와 시간, 접속 IP(인터넷상 주소), 수행 업무 등을 기록·보관하지 않았다. 기관 외부에서 관리자 페이지로 접속할 때 안전한 접속 수단을 마련하지 않았고 별도의 인증 수단도 없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2-13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상) “문희상이 만져 쇼크”…임이자 병원行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언성을 높이는 과정에서 쇼크를 받아 병원으로 향했다.한국당…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방관 국가직 전환 필요”

정문호 소방청장 靑국민청원 답변

“애로 있나요” 나는 골목 구청장

목요일 만나는 유성훈 금천구청장

서초장학재단, 57명에 장학금

조은희 구청장 “기부에 감사”

지하철 휠체어 리프트 타보니…

장애인 시설 점검한 은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