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섬관광 1519억… ‘한국판 산토리니’ 만든다

행안부, 도서종합개발계획 확정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 골든타임 잡는 동작

상도동 등 6개 동에 소화기 1000개 설치

‘쓰앵님 컨설팅’ NO… 관악구민은 누구나 서울대 강의 들어요

제29기 관악시민대학 새달 13일 개강…사범대 교수진 다양한 교양 강좌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0월 관악시민대학 수강생들이 서울대 규장각의 고서 보관함을 견학하고 있다.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 주민이라면 대한민국 최고의 지성인들이 모인 서울대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서울대 사범대 교수진이 진행하는 다채로운 교양강좌 프로그램 ‘관악시민대학’이 열리기 때문이다.

관악구는 다음달 13일 개강해 6월 19일까지 구 평생학습관에서 진행되는 ‘제29기 관악시민대학’의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서울대의 우수한 인적 자원과 수준 높은 교육 콘텐츠를 지역사회와 공유하는 관악구만의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관악시민대학은 2005년 첫발을 떼 28기까지 1500명이 넘는 수료생을 배출할 만큼 주민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서의식 교수의 ‘동북아 역사 전쟁과 우리의 진로’, 권오량 교수의 ‘세계화 시대에 외국어 배우기’, 김덕수 교수의 서양사 강의, 최승언 교수의 ‘인간과 우주’ 등 정치, 역사, 문화, 과학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내공 있는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정규 수업 외에도 서울대 탐방 등이 교육 과정에 포함돼 현장감을 높였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관악시민대학은 구민, 구청, 서울대로 이뤄진 민·관·학 협력이 돋보이는 평생교육 통합의 장”이라며 “제29기 관악시민대학생이 돼 세계와 우리의 현재를 조망하는 깊이 있는 통찰과 교양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2-1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피해 여성, 윤중천의 꼭두각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이모씨는 윤씨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는 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동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