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돌봄SOS 부르면 달려가는 마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구는 서울시 주관 ‘돌봄SOS센터’ 시범사업 운영 자치구로 선정돼 오는 7월부터 지역 16개 모든 동에서 센터를 꾸린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서비스 신청·접수부터 연계, 사후관리까지 일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센터에 기존 복지망인 찾동(찾아가는 동주민센터)에 더해 지역 내 돌봄 수요에 종합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돌봄매니저가 배치된다. 사회복지공무원과 간호직공무원 1명씩으로 구성돼 긴급한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발굴하고 수요에 따라 긴급 돌봄, 일반 돌봄, 일상편의 서비스 등으로 나누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청에는 수요자에게 제공 가능한 서비스 자원을 발굴하고 서비스 기관과의 협력체계 유지를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돌봄지원단’이 설치된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9-02-2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