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부천 대장’ 광역교통망 확 늘린다

343만㎡에 2만 가구… 2021년 착공

115만명 취업해도…직업상담 만족도 “불만”

고용부 ‘취업성공패키지’ 10년 명암

경기도 놀러오면 ‘풍성한 혜택’ 있어요

지자체들 상권·관광 활성 아이디어 봇물

한발 앞선 고성…금강산 관광 TF꾸리다

북미회담 앞두고 남북협력팀 신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그룹과도 소통… 교류 활로 모색

방북단이 찾은 옥류계곡
금강산관광 시작 2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 참석차 북한을 찾은 방북단이 19일 옥류계곡을 지나고 있다. 2018.11.19 연합뉴스

강원 고성군이 금강산관광 준비단을 마련하며 한 발짝 앞선 걸음을 시작했다.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금강산관광 재개 논의가 속도를 더하는 가운데 눈길을 끈다. 금강산관광은 1998년 10월 시작했지만 이명박 정부 때인 2008년 7월 중단됐다. 내외국인 193만여명이 다녀갔다.

고성군은 20일 금강산관광 재개 준비단 테스크포스(TF)를 꾸려 준비작업을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 군청 대부분 부서를 아우른 조직으로, 경제·문화·산업 등 분야를 총망라해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금강산 육로관광 경유지역 환경을 정비하고, 업체 친절교육도 실시한다. 또 이달 중 조직개편을 통해 남북협력팀을 신설해 남북교류 사업 전반을 총괄할 계획이다. 고성군은 금강산관광 길이 다시 열리면 자연스레 지역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

현대그룹 역시 금강산관광 전담팀을 유지하면서 관광 재개 시 시설보수 계획을 최우선 수립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는 고성군, 현대그룹과 소통을 유지하면서 금강산관광 재개 홍보 및 전국적인 모객 활동에 나선다는 계획을 세웠다. 도는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촉각을 세우고 고성지역 환경 정비, 홍보 계획에 집중하고 있다.

실제 물리적인 관광 재개까지는 시일이 필요하겠지만 남북 합의와 대북 제재 완화 땐 고성과 금강산 지역을 중심으로 한 남북교류 활성화 역시 기대할 수 있다.

백동룡 강원도 남북교류과장은 “남북 현안 가운데 가장 먼저 해결될 금강산관광 재개에 제대로 대비하도록 애쓰겠다”고 말했다.

고성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9-02-2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출’ 강효상 두둔한 나경원, 칼끝 겨눈 인물

“독재자 후예? 우린 번영과 기적의 후예”“시진핑 방한 취소는 역대 최악 외교참사”黃 “국민 주머니 쥐어짜 표 얻겠다는 정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직업병 사전예방시스템 구축”

김은아 산업안전보건硏 실장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