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키운 중기연… 정부 출연기관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소기업연구원이 중소기업 정책의 핵심 싱크탱크로 거듭나기 위해 정부출연연구기관 편입을 추진한다.

김동열 중기연 원장은 2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부 출연금 확보 등을 통해 안정적인 연구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무총리실 소속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편입되면 관련 기관들과의 협력 체계도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기연은 1993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출연한 기금 50억원으로 발족했다. 민간 기관으로 중소기업 관련 연구나 사업 평가를 맡아 오다 2015년 1월 중소기업청(현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기타공공기관으로 지정된 뒤 한 단계 더 도약을 계획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국내 유일의 중소기업 전문연구평가기관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중소기업 정책 평가·제언을 위한 기틀을 다져 나가고 있다. 3년마다 이뤄지는 전문연구평가기관 재지정 절차 없이 꾸준히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안도 국회에 발의돼 있다.

몸집 불리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2016년~2017년만 해도 59명에 불과했던 인력이 지난해 100명 수준으로 늘었다. 연구인력만 70명(박사급 38명, 석사급 31명, 학사 1명)이다. 중기연은 올해도 지난해보다 54억원 늘어난 예산 219억원을 기반으로 인력을 110명까지 확충할 계획이다. 김 원장은 “최근 박사 인력 채용을 위해 처음으로 미국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한국 경제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위상은 물론 사명감을 갖고 중기연에 오고자 하는 인력이 적지 않다”고 전했다.

중기연은 현재 중소기업의 도약, 대기업과의 상생발전 등을 주요 연구 과제로 삼고 있다. 예를 들어 ‘이익 공유형 프랜차이즈 모델’의 경우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는 사례가 있지만 국내에 도입하려면 추가 검토가 필요한데 이러한 정책 과제를 연구하고 있다. 김 원장은 “규제 샌드박스(유예) 지원 업무, 규제자유특구 관련 사업 등 신규 사업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2-2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전 남편이 나 무시해” 분노 쏟아낸 고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고유정(36)이 경찰 조사에서 “전 남편으로부터 무시당했다”며 강한 분노를 드러냈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수영대회 홍보·지원 강화”

李총리 국정현안회의 준비 점검

쿨해진 영등포

폭염 대책 나선 채현일 구청장

서대문, 청년친화헌정대상 받아

주거공간·창업꿈터 등 높은 평가

“학운산단내 LNG 발전소 안돼”

배강민 김포시의원 자유발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