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섬관광 1519억… ‘한국판 산토리니’ 만든다

행안부, 도서종합개발계획 확정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 골든타임 잡는 동작

상도동 등 6개 동에 소화기 1000개 설치

5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19일 공식 출범

위원장에 최기주 교수… 30인 합의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5대 대도시권의 광역교통 문제를 전담하는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가 오는 19일 공식 출범한다.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는 12일 국무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의 대광위 직제 제정안 등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5대 대도시권은 수도권과 부산·울산·경남권, 대전·세종권, 대구권, 광주권이다. 전 국민의 80% 정도가 대도시권에 거주하며 광역교통 수요가 늘어났지만, 지방자치단체 간 협의 지연 등으로 교통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 대광위는 대도시권 교통난 해소, 광역교통 체계 개선 등의 문제를 총괄하게 된다. 광역교통정책을 심의·의결하는 위원회와 정책·사업을 집행하는 사무기구인 광역교통본부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상임위원장(정무직)과 교통전문가, 관계부처 실장급, 대도시권 부단체장 등 30인 이내의 합의기구로 운영된다. 위원장으로는 대한교통학회장인 최기주 아주대 교수가 임명됐다.

백승근 대광위 설치준비단장은 “대광위 출범으로 신도시를 비롯한 택지개발지역의 광역교통망 확충, 환승·연계 체계 강화 등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3-1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피해 여성, 윤중천의 꼭두각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이모씨는 윤씨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는 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동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