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전남 광양 매실 유럽이 반했다

생산량 年 9000여t… 국내 1위 차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市, 스위스 제약회사와 업무 협약
건강 기능 호평… 상반기 100t 납품

정현복(왼쪽) 전남 광양시장과 얀테타드 스위스 제약회사 스트라젠 대표가 광양 매실의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활짝 웃고 있다.
광양시 제공

국내 최대 생산량을 뽐내는 전남 광양 매실이 유럽에 진출한다.

12일 광양시에 따르면 정현복 광양시장과 스위스 제약회사 ‘스트라젠’사의 얀테타드 대표가 매실 판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사를 둔 ‘스트라젠’은 의약품를 비롯해 매실식품 등 건강 기능성식품을 생산하고 있다. 유럽과 미국, 캐나다 등 10여개국에 계열사를 두고 60여개국과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광양에선 연간 9000여t을 생산해 우리나라 전체 매실의 25%를 차지한다. ‘대한민국 소비자 신뢰 브랜드 대상’에 4년 연속 대상을 수상할 정도다. 현재 미국, 중국, 태국, 필리핀에 매실차 등을 수출하고 있다.

‘스트라젠’은 매실에서 나오는 과육으로 간 기능 개선 및 보호를 위한 건강 기능성 식품을 제조·판매하게 된다. 매실이 매실청, 장아찌, 음료와 화장품 재료, 식초 소스 등의 원료로 쓰이지만 외국에 건강 기능성 식품으로 판매된 사례는 국내 처음이다.

회사 측은 광양 매실이 원료를 만드는 기능성 물질 추출량에서 다른 지역 생산품을 뛰어넘고, 물량의 안정적 기반에 매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부터 세 차례 샘플을 가져가 성분을 분석한 결과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시는 올 상반기 100여t 납품을 추진한다. 인기 추세에 비춰 앞으로 판매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옥자 시 매실원예과장은 “매실의 기능성이 널리 알려져 소비 확대로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판로 확보에 도움이 돼 가격 하락 예방 등 농가들의 소득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광양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9-03-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