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서초구 55만원 등 이삿짐 승강기 이용료 ‘천차만별’...서울시, 하반기 표준안 낸다

평균 사용료는 10만 4000원...16%는 무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삿짐을 옮길 때 내는 승강기 이용료가 무료에서부터 55만원까지 아파트 단지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조사한 자치구별 승강기 이용료 최고값을 보면 서초구의 일부 단지가 55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성동구와 동대문구가 50만원, 서대문구, 구로구가 4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시는 이삿짐 승강기 사용료의 큰 편차로 초래되는 시민들의 불편을 막기 위해 다음달 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하반기에 표준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13일 서울시가 시내 아파트 단지의 이삿짐 운반 승강기 사용료를 실태조사한 결과 금액이 무료에서부터 55만원까지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경기도 신도시의 한 아파트에서 이삿짐센터 직원이 이삿짐을 나르는 모습.
서울신문 DB

서울시가 시내 전체 아파트 단지 4106곳 가운데 1971곳을 대상으로 이삿짐 승강기 사용료 실태를 파악한 결과, 84%인 1652곳이 사용료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내 전체 단지의 평균 이삿짐 승강기 사용료는 10.4만원이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초·성동·동대문구 등의 몇몇 소수 아파트 단지에서 40~55만원에 이르는 고액의 승강기 사용료가 부과되고 있는데 이는 실제 부과를 위한 금액이기도 하고 승강기를 사용한 이삿짐 운반을 억제하려는 목적도 큰 것으로 파악된다”며 “자치구별로 최소·최고값은 차이가 크지만 평균 비용은 9.2만원~12.6만원으로 고른 수준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 자치구별 이삿짐 운반 승강기 사용료 비교
서울시 제공

이삿짐 승강기 사용료는 단일 금액으로 부과하는 단지가 49%(954단지)로 가장 많았고, 층수, 평수, 일수, 사다리차 이용 여부, 중량 등의 기준에 따라 부과하는 단지가 35%(687단지)를 차지했다. 시는 중량 기준으로 부과하는 방식이 현행 기준 가운데 가장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 층수나 평수의 기준은 실제 범위가 큰 경우 복잡한 기준이 될 우려가, 일수나 횟수 기준은 측정 부정으로 파행 운영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번 조사 결과는 서울시 공동주택 통합정보마당에 공개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승강기 사용료뿐 아니라 시민들이 의구심을 가지는 아파트 관리비 항목을 적극적으로 발굴·조사해 시민의 불편함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