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경기교육발전협의회 출범… 교육청·지자체 교육협치 구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교육발전협의회 출범식에서 (오른쪽부터) 염태영 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박문석 경기도시군의회장협의회장이 합의문에 서명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과 경기도, 도의회, 시장·군수협의회, 시·군의회 의장협의회 등 5개 기관이 함께 교육 현안을 논의하고 협력하는 ‘경기교육발전협의회(발전협의회)’가 13일 출범했다.

이날 오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이재정 교육감, 이재명 도지사, 송한준 도의회 의장, 염태영 시장·군수협의회장, 박문석 시·군의회의장협의회장 등 5개 기관 대표가 참석했다.

경기교육발전협의회는 이날 참석한 5개 기관 대표와 11명의 각 기관 실무책임자 등 16명으로 구성됐다.

이재정 교육감은 이날 출범식에서 “경기도 학령인구가 점자 줄고 교육환경 개선이 필요한 학교도 여전히 많다”라며 “미래 교육을 준비하고 만들어 가기 위해선 교육청과 도, 의회, 지자체가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이날 발전협의회 합의에 따라 이들 기관은 앞으로 ▲ 모든 아이가 잠재력을 계발하고 꿈을 실현하도록 공평한 학습 환경 조성 ▲ 지역 사회가 아이들을 함께 키우고, 아이들이 지역 사회 주인이 될 수 있도록 교육 생태계 선순환 선도 ▲ 자율과 자치를 기반으로 평화와 다양성이 존중받는 사회 문화 조성 ▲ 학교가 학생과 지역주민들의 생활공간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열린 학교’ 지향 등을 협력한다.

이재명 도지사는 “교육 문제는 법률상 교육청 소관이지만 다음 세대에게 기회를 부여하는 중요한 일”이라며 “다음 세대 교육을 위해 경기도가 가장 뛰어난 협치 모델을 만들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협의체 구성을 처음 제안한 염태영 시장은 “협의회가 학교 현장에서 꽃 피울 수 있는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정책을 제안하고, 교육예산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논의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아이들 미래를 위한 교육 비전을 제시하고, 우리나라 교육 발전에 이바지하자”고 말했다.

협의회는 매달 한차례 실무자들이 모이는 임시회를 열고, 내년도 본예산 편성 전 정기회의를 열 계획이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