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만 따지다… ‘신기루’된 수도권 테마파크

투자금 모집 길 막혀 줄줄이 표류

중증질환 산정특례 병원서 신청

생활 밀접한 행정 개선과제 20건 선정

경북, 세계문화유산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다

소수·도산서원 등 세계유산 등재 확실

잘 안보이던 도로 표지판 글자 크기 키운다

22→24㎝로 …제각각 영문표기도 통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령이거나 시력이 좋지 않은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위해 도로표지판의 시설명 글자 크기가 기존 22㎝에서 24㎝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공청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도로표지판 개선안’을 발표한다고 13일 밝혔다.

국토부는 도로표지판 시설명 글자 크기가 너무 작다는 의견을 받아들여 도로표지판 규격 안에서 여백을 조정해 글자 크기를 확대하기로 했다. 도로표지판마다 제각각이었던 영문 표기도 통일된다. 한강(Hangang River) 등 자연·인공 지명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공공용어의 영어 번역 및 표기 지침’이, 남산공원길(Namsangongwon-gil) 등 도로명은 행정안전부의 ‘도로명주소법’이 각각 적용된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3-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9급서 39년 만에 부이사관 승진

행정안전부 노경달 운영지원과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