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후견’ 장애인 차별법은 반쪽 개정

법정후견 중 ‘한정후견’만 손질한다는데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특허청장이 기관 명칭 변경 꺼낸 이유는?

朴청장 공론화 없이 논란 촉발시켜

노원, 56억 투입 ‘장애인 친화도시’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가 장애인 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적극 나섰다.

노원구는 올해 구비 56억원을 투입해 ‘장애인과 가족 모두가 행복한 장애인 친화도시, 노원’을 만들기 위한 3대 정책과제별 43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올해 서울시 공모사업인 ‘커리어플러스 센터’를 유치하는 데 나선다.

아울러 노원역 사거리 국민은행 신축 건물에 장애인들의 소통과 사회참여 공간인 ‘장애인단체 활동 지원센터’와 장애인 가족에 대한 상담과 역량 강화를 위한 ‘장애인 가족 지원 센터’를 내년에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노원구 특성에 맞는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장애인 친화도시팀과 ‘장애인 친화도시 조성 자문위원회’도 구성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장애인이 살기 좋은 도시는 비장애인도 살기 좋은 도시다. 모두가 차별 없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3-1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독방 요구한 고유정, 재소자들과 함께 지내자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도소에 입감한 고유정(36·구속기소)이 다른 재소자들과 원만하고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18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