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만 따지다… ‘신기루’된 수도권 테마파크

투자금 모집 길 막혀 줄줄이 표류

중증질환 산정특례 병원서 신청

생활 밀접한 행정 개선과제 20건 선정

경북, 세계문화유산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다

소수·도산서원 등 세계유산 등재 확실

임병택 시흥시장, “미세먼지·악취 심각… 로봇·드론 활용해 실제 해결방안 마련하길”

부서장들에게 ‘미세먼지, 악취 저감 대책 마련’ 주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병택(오른쪽 두 번째) 시장이‘민선7기 119대 시정과제 추진상황 점검 보고’에서 부서장들에게 악화된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시흥시 제공

“시흥스마트허브 등 악취 발생 원인에 대해 인력을 충원해 점검을 강화하거나 스마트산단 이점을 이용해 로봇·드론 점검을 도입하는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강구해 주세요.”

임병택 경기 시흥시장은 13일 시청 글로벌센터에서 열린 ‘민선7기 119대 시정과제 추진상황 점검 보고’에서 악화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부서장들에게 이같이 당부했다.

시는 지난달 18일 행정인수위원회에서 도출한 88대 정책공약과 시민인수위원회에서 도출한 18대 생활 공약, 올해 추진할 13대 중점과제 등 119대 시정운영기본계획을 공표한 바 있다. 이날은 전 부서장들이 모여 해당 시정과제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보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임 시장을 비롯한 부서장들은 시흥형 혁신교육을 만들어가는 데 필요한 열린학교 모델 운영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어 사회적 경제 통합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사회적 경제조직 육성 방안과 시민 종합운동장 건립 추진 계획 등 다양한 시정과제들을 논의했다.

임 시장은 “시민 종합운동장 건립 등 경기도와 업무 조율이 필요한 사안은 적극 도와 협의해야 한다”며 “부서간 벽을 허물어 열린 행정을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미세먼지와 악취가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그동안 최악의 미세먼지로 시민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지방정부차원의 대책 마련이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시흥스마트허브 등 악취 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인력을 충원해 점검을 강화하거나 스마트 산단의 이점을 이용해 로봇이나 드론 점검을 도입하는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9급서 39년 만에 부이사관 승진

행정안전부 노경달 운영지원과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