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비세 인상’ 지역 갈등 부추긴다

전문가들도 비판 …“이분법 버려야”

돼지농장에… 첫삽도 못 뜬 군위 종합운동장

부지 내 D농장 15억 보상 받고도 버텨

지자체 금고은행 선정 출혈경쟁 막는다

행안부, 금고지정 평가배점 기준 개선

조명래 환경 “미세먼지 대책 추경 1조 예상”

국회 환노위 전체회의서 밝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과 대기오염물질 보고서 공동 발간
한중 상반기 내 인공강우 워크숍 진행
DMZ 주변에 관측장치 설치도 추진

조명래 환경부 장관.
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4일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환경부 주도로는 1조원 정도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이 필요 시 ‘미세먼지 추경’을 지시하고, 같은 날 여야 3당이 정부 요청 시 추경을 검토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조 장관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러 사업을 추경에 담아 시행했으면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조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한중 협력에 대해 “미세먼지와 관련해 특히 올해 초 한중 국장회의에서 논의됐던 것을 이행하는 데 합의했다”며 “첫 번째로 대기질 예보정보 등에 기술교류를 하기로 했고,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 물질 보고서를 올 11월까지 함께 발간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기존에) 내놓은 데이터는 2010년 데이터인데, 최근 데이터를 저희에게 줬다”며 “(중국발 미세먼지가) 공식적으로 (우리나라 미세먼지에) 기여하는지는 데이터가 막 왔기 때문에 분석해야 할 과제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중국과 인공강우를 공동 실시하는 방안과 관련해 “인공강우 실험에 관한 기술 공유는 한중 간 이미 협의가 됐다”면서 “올해 상반기 안에 실제 워크숍을 진행해 이행할 수 있는 방안을 추구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발 미세먼지에 대해 조 장관은 “북한에서 넘어온 미세먼지도 우리가 실측해야 하므로 비무장지대(DMZ) 주변에 미세먼지 관측장치를 설치하는 것도 추진하고 있다”며 “이것을 기초로 북한과 여러 가지 사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3-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서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역세권에 첫 ‘시각장애인 쉼터’

강서구에 가양5단지 상가동 제공

‘골목’구청장 “목요일에 만나요”

금천구, 매월 첫째·셋째주 진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