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섬관광 1519억… ‘한국판 산토리니’ 만든다

행안부, 도서종합개발계획 확정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 골든타임 잡는 동작

상도동 등 6개 동에 소화기 1000개 설치

임종국 서울시의원, 제로페이 릴레이 챌린지 참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차원에서 핀테크 기술 집약체인 ‘제로페이’ 사용인증으로 ‘제로페이’의 이용을 권장하고, 사용편의 및 운영목적을 홍보하는 ‘제로페이 챌린지’가 진행되고 있다.

임종국 의원(더불어민주당, 종로 2)은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유용 위원장과 종로구의회 유양순 의장에게 동참자로 동시 지목받아 ‘제로페이 챌린지’를 수행했다.

임 의원은 13~14일 양일에 거쳐 챌린지 달성을 위해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생산품 판매점인 ‘행복 플러스 가게’와 정부의 동네슈퍼 육성 지원책으로 탄생한 ‘나들가게’에 방문해 제로페이를 사용하며 실제 제로페이 이용자인 소상공인과 사용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임 의원은 “지급결제 수단은 1세대 현금, 2세대 신용카드를 거쳐 3세대 모바일카드, 4세대 간편결제 서비스로 발전해왔다. 제로페이는 4세대 간편결제 서비스로 핀테크 기술과 함께 소상공인 지원이라는 정책을 융합한 지자체 정책으로 상당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제로페이가 지속적으로 풀어야할 과제는 제로페이를 사용자들의 편의와 왜 제로페이를 써야하는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일이라 생각되는 만큼 단순홍보중심이 아닌 지속적인 발전·접목이 필요할 것이라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서 임 의원은 “핀테크 기술을 통한 소상공인 지원이라는 제로페이의 근본적인 목적을 달성하고 사용자의 공감이 수반되는 제로페이 정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서울시와 의회차원의 진지한 고민과 도전이 필요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제로페이 챌린지를 수행하며 만난 사용자들께서 해주신 다양한 의견을 토대로 서울시 제로페이 정책실천의 보완·발전을 위해 의정활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제로페이 챌린지 다음주자로 서울시의회 임만균·최웅식· 채유미 의원과 종로구의회 노진경 의원을 지목했다.

한편 임 의원은 현재 서울시의회 운영위원회와 기획경제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정무부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피해 여성, 윤중천의 꼭두각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이모씨는 윤씨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는 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동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