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희망 보육시간은 9시간… 현실은

영유아 81%는 오후 5시 이전에 하원

김해신공항 총리실 이관…가덕도 힘 실리나

부·울·경 단체장 국토부 장관 만나 합의

“직장 성희롱 신고했다가 되레 해고당해”

고용부 익명신고센터 1년간 717건 접수

“행인 불편 해소” 영등포역 불법 노점상 철거 단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고 수차례…충돌 없이 2시간 만에 끝나
6월까지 재정비 마쳐 ‘거리가게’로 변신

서울 영등포구 관계자들이 25일 영등포역 주변 불법 노점을 일제 철거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25일 영등포역 일대 불법 노점상을 철거했다. 민선 7기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의 핵심 공약사업인 영중로 보행환경개선 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영등포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 지게차 3대, 5t 트럭 4대, 청소차 3대 등과 인력 59명을 동원해 영등포역 삼거리에서 영등포시장 사거리에 이르는 390m에 걸쳐 있던 노점상 45곳을 철거했다. 이날 철거 작업은 사전 자진정비 안내와 행정대집행 예고가 있었고 노점 상인들이 시설과 물품을 어느 정도 정리한 상태에서 이뤄져 물리적 충돌 없이 순조롭게 끝났다.

영등포구는 다음달 신규 거리가게 판매대에 연결할 전기·수도 공사와 버스정류소 이전·설치 등 시설물 공사를 시행하고 오는 6월까지 보도블록, 환기구, 거리조명 등 각종 가로 지장물 정비 및 다양한 조경 식재를 통해 보행자 중심의 걷기 편한 거리로 대폭 변화시킬 예정이다.

거리가게는 노점상 운영자들의 생계를 보장함과 동시에 보행자 중심의 쾌적한 거리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7월부터 본격 운영된다. 거리가게는 도로점용료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1년간 합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영등포구는 지난해 말부터 수십 차례 대화를 통해 지난 1월 재산조회를 거쳐 노점상 본인 재산 3억 5000만원 미만, 부부 합산 4억원 미만에 해당하는 생계형 거리가게 허가대상자 30명을 선정했다.

채 구청장은 “공사 중 안전사고 발생 예방 및 주민 통행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사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거리가게 운영자, 영중로 주변 상인, 지역주민 삼자 간 지속적인 소통과 협의를 통해 보행자가 걷고 싶은 매력 있는 거리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3-2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여대생에게 확인받고 싶었던 궁금증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숙명여대를 방문해 “우리를 ‘꼰대’라고 하는 분들을 찾아가 당의 진면목을 보여드리는 게 필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청장이 직접 뛴다…복지플래너

[현장 행정] ‘복지 1번지’ 중랑구

금천 G밸리 디자인·특허 한 번에

G캠프·제품개발·지식재산센터 개소

세대가 공존…은평 ‘일자리 카페’

음암1동 둥지 튼 더스토리카페

동작구형 착한가게 주름 편다

소상공인 살리기 이창우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