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 ‘민·관·지역사회 협업’ 프로그램 필요

[명예기자가 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태훈 명예기자 (여성가족부 청소년활동진흥과 주무관)

“컴퓨터 게임만 좋아했던 나는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통해 사무자동화(OA)를 배웠고, 프로그래밍에도 흥미를 가졌다. 특성화고에 진학했고, 현재의 직장인 삼성전자 가전부문(CE)에서 소프트웨어 개발팀 연구원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게임중독 청소년’에서 삼성 소프트웨어 연구원으로 성장한 유모씨의 사례다. 유씨는 초등학교 5학년부터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에 다녔고, 이곳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그래밍’을 직업적 역량으로까지 확장할 수 있었다.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는 1만여명의 청소년에게 학습 지원과 체험 활동, 청소년 캠프 등의 활동서비스를 지원하는 역량 강화 프로그램이다. 올해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협력 역량을 겸비한 청소년 인재 양성을 강화하기 위해 ‘창의융합형 체험활동 프로그램’을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해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이 진행한 ‘2018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효과 만족도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은 5개 영역(프로그램 만족도, 지도자 만족도, 교과목강사 만족도, 주중 체험강사 만족도, 시설환경 만족도)에서 5점 만점에 4점 이상의 평균값을 보여 만족도 수준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 역시 모든 영역에서 5점 만점에 4점 이상으로 평가했다. 특히 ‘다양한 체험 활동을 하게 했다’는 문항에서 학부모 만족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해당 프로그램이 참여 청소년의 경험을 넓혀 주는 역할을 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 ‘사교육비 부담이 줄었다’는 항목이 5점 만점에 4.51점이었다.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를 통해 청소년들이 활동 폭도 넓히고 사교육비 부담도 덜어 주었던 것이다.

해당 사업이 성공적으로 확대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협업이다. 민관과 지역사회가 하나가 돼 수련활동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청소년들을 책임지는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두 달간 천안 신촌초등학교에서 태조산수련관이 진행한 ‘행복드림체험학교’가 대표적이다. 당시 마을 노인 7명이 함께 36명 아이들의 인성 개발과 의사소통, 집단 상담 등을 책임졌다. 저연령 아동뿐 아니라 청소년 돌봄도 우리 사회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다. 이를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정부, 지역사회가 함께 협업해 이상적인 모델을 만들 필요가 있다.

김태훈 명예기자 (여성가족부 청소년활동진흥과 주무관)

2019-04-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