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베이징은 파란 하늘… 中처럼 미세먼지 강력 규제 필요”

반기문 범국가기구 위원장 내정자 간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3일 김포공항 귀빈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중 미세먼지 저감 문제에 대한 의견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 위원장으로 내정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3일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려면 우리가 훨씬 많은 저감 노력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김포국제공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중국과 같은 더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 1일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면담 결과를 소개하면서 “중국이 한국보다 더 강도 있는 노력을 하는 걸 실감했다”며 “(우리나라) 정부나 산업기관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사흘간 베이징에 있었을 때 내내 파란 하늘이었다”며 “서울과 같은 (미세먼지) 현상을 느끼질 못했다”고 중국의 변화에 감탄했다. 시 주석은 반 전 총장에게 중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2013년과 비교해 지역에 따라 51∼90% 낮아졌다는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면서 노후 공장 폐쇄와 자동차 폐기 등 중국이 그동안 기울인 노력을 강조했다고 한다.

반 전 총장은 한중 간 갈등을 유발하기보다는 교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 주석이나 중국 생태환경장관은 한국이 처한 미세먼지 문제의 심각성을 잘 파악하고 있다”며 “이런 문제는 한중 간 경험을 서로 공유하며 해결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한국과 중국뿐 아니라 한중일 간에도 그동안 많은 협의가 오가고 합의한 사항이 있다”며 “미세먼지 문제는 동북아 전체 문제여서 양자 간, 지역 간, 다자 간 협력 체계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위원장으로서 내 역할은 결정을 주도하기보다는 사회적·국민적 합의를 도출하는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국민 대토론회도 개최할 것”이라고 구상을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국내에 강력한 규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저감 목표치를 임기 내 30%로 세웠는데 선거 전에 세운 것이기에 좀 적은지도 모르겠다”면서 “국민이 얼마만큼 굳은 마음을 갖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에 협조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는 이르면 이달 말 준비를 마치고 출범할 예정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4-0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