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희망 보육시간은 9시간… 현실은

영유아 81%는 오후 5시 이전에 하원

김해신공항 총리실 이관…가덕도 힘 실리나

부·울·경 단체장 국토부 장관 만나 합의

“직장 성희롱 신고했다가 되레 해고당해”

고용부 익명신고센터 1년간 717건 접수

치열하게 사는 노량진 청년위한 ‘꿈터’ 열렸다

동작 ‘원스톱 취업 지원’ 일자리센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면적 759.49㎡ 규모·2~3층에 위치
총괄 매니저·코디네이터 등 9명 상주

8일 개관한 서울 동작구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 다목적홀에서 청년들이 취업 멘토링 강의를 듣고 있다. 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에 청년들이 새로운 미래를 설계할 꿈터가 문을 열었다.

동작구는 청년 취업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를 8일 개관했다고 밝혔다. 하루 유동인구가 12만명에 이르는 노량진은 공무원 시험 준비, 일자리 재교육을 위해 5만여명이 상주하는 청년들의 치열한 삶터다.

이에 구는 청년들의 취업 준비부터 성공까지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청년일자리센터를 노량진에 마련했다. 연면적 759.49㎡ 규모, 지상 2~3층에 둥지를 든 청년일자리센터에는 총괄 매니저, 일자리 코디네이터 등 9명의 운영 인력이 상주하며 청년들의 취업 활동을 살뜰히 돕는다.

취업 상담·지원 거점이 될 2층은 취업 상담실, 스터디 공간, 면접 정장 대여실 등으로, 취업 역량 강화, 치유 거점이 될 3층은 교육 프로그램실, 휴게 공간, 미니 스튜디오 등으로 꾸며졌다.

센터는 취업 상담과 취업 연계, 1대1 취업 멘토링, 일자리정보 제공 등의 종합상담창구를 운영하고, 취업 특강, 면접 정장 대여, 이력서용 사진 촬영 등 취업 활동을 돕는다. 심리 상담, 일 경험 멘토링, 직업적성검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량진1번가, 웰센터(Work experience learning Center) 등을 통해 공시생들의 진로 전환도 이끈다. 취업 준비로 지친 청년들이 스트레스를 덜고 쉴 수 있도록 가상현실(VR) 체험, 영화 상영 등 문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19~39세 청년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청년일자리센터를 통해 수험 준비에 국한된 노량진의 도시 기능을 청년들의 일자리 허브로 확장시키겠다”며 “앞으로 청년의 미래를 위한 시설을 다양하게 구축하는 등 지원 정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4-09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여대생에게 확인받고 싶었던 궁금증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숙명여대를 방문해 “우리를 ‘꼰대’라고 하는 분들을 찾아가 당의 진면목을 보여드리는 게 필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청장이 직접 뛴다…복지플래너

[현장 행정] ‘복지 1번지’ 중랑구

금천 G밸리 디자인·특허 한 번에

G캠프·제품개발·지식재산센터 개소

세대가 공존…은평 ‘일자리 카페’

음암1동 둥지 튼 더스토리카페

동작구형 착한가게 주름 편다

소상공인 살리기 이창우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