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혼을 빚는다 왕실 도자를 만난다

내일 광주 왕실도자기 축제 개막

저임금노동자 20% 아래로… 최저임금 효과

2018 고용형태별 근로실태 조사

민간 기업 입주 ‘0’… 말 뿐인 전북혁신도시

道 산하기관 2곳뿐…일자리 창출 못해

다금바리보다 귀한 제주 붉바리 완전양식 성공

2년간 생존율 23%→ 65%로 높아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000마리 ㎏당 8만~9만원 상품 판매
붉바리

제주에서 다금바리보다 고급어종인 붉바리를 종자 때부터 성어까지 완전양식에 성공했다.

9일 제주도에 따르면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리에 있는 행복나눔영어조합법인은 도의 종자구매비와 수온조절 시스템인 히트펌프 시설 등을 지원받아 2016년 11월부터 지난 3월까지 2년 5개월간 붉바리(1.5㎏급) 7000여 마리를 양식하는 데 성공했다. 행복나눔영어조합법인은 2016년 11월 5∼7㎝급 치어 3만 마리를 입식해 이 중 7000마리를 상품 크기로 생산해 ㎏당 8만∼9만원의 가격으로 횟집에 팔고 있다.

제주와 남해에 주로 서식하는 붉바리는 다금바리(자바리)보다 귀한 아열대성 바리류로 쫄깃한 식감 때문에 횟감으로 널리 사랑받는다. 중국과 동남아시아에서는 최고급 어종으로 통하며 붉바리 표피에 붉은색과 황금색 반점이 있어 중국인들이 좋아한다. 그러나 붉바리는 아열대성 물고기라 적정한 수온 유지가 어렵고 상품 크기로 자랄 때까지 3년 이상 오래 걸리면서 폐사율이 높아 그동안 양식에 어려움이 따랐다.

도는 이번에 양식에 성공한 붉바리의 경우 생존율이 23%에 머물렀으나 양식기술이 점차 개선돼 2017년과 지난해 입식 종자는 현재 65% 내외의 생존율을 보여 점차 양식 붉바리의 생존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붉바리 완전양식 성공은 2013년 해양수산부가 붉바리 산업화를 위해 추진한 골든씨드프로젝트(GSP)가 밑거름이 됐다. 제주대 해양과학연구소와 ㈜씨알 등이 참여해 성공하게 됐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 붉바리 양식기술을 한층 발전시켜 산업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9-04-1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내년 출소…최초 공개된 흉악범 조두순 얼굴

2008년 12월 조두순(66)은 경기 안산시 단원구 한 교회 앞에서 초등학교 1학년이던 아이를 교회 안 화장실로 납치해 목 졸라 기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방관 국가직 전환 필요”

정문호 소방청장 靑국민청원 답변

“애로 있나요” 나는 골목 구청장

목요일 만나는 유성훈 금천구청장

서초장학재단, 57명에 장학금

조은희 구청장 “기부에 감사”

지하철 휠체어 리프트 타보니…

장애인 시설 점검한 은평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