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혼을 빚는다 왕실 도자를 만난다

내일 광주 왕실도자기 축제 개막

저임금노동자 20% 아래로… 최저임금 효과

2018 고용형태별 근로실태 조사

민간 기업 입주 ‘0’… 말 뿐인 전북혁신도시

道 산하기관 2곳뿐…일자리 창출 못해

공시가격 선정 기준되는 표준공시지가·표준단독주택…대표·중용·안정·확정성 갖춰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시가격을 매길 때 전국의 토지와 단독주택을 대표하는 표준공시지가와 표준단독주택은 대표성, 중용성, 안정성, 확정성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해당 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유형으로 지역의 부동산 가격을 대표하면서 용도 변화가 오랫 동안 없었고 다른 부동산과 명확히 구분될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같은 조건은 ‘부동산 가격공시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마련된 ‘표준주택 조사산정 업무요령’과 ‘표준지공시지가 조사평가 업무요령’에 규정돼 있다.

예를 들어 고가 단독주택이 많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표준단독주택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자택이다. 표준단독주택 중 가장 비싼 이 주택의 올해 공시가격은 지난해(169억원)보다 59.7% 오른 270억원이다. 이어 발표된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에서는 같은 지역에 있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자택이 398억원으로 지난해(261억원)보다 52.4% 올라 가장 비싼 개별단독주택이 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건희 회장의 집은 한남동에서도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아 대표성이 떨어져 표준이 되지는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표준지 선정도 같은 기준으로 이뤄지는데, 지난해 개별공시지가를 산정하는 데 활용도가 떨어진 표준지는 평가 대상에서 빠질 수 있다. 표준이 된 토지와 단독주택 소유주는 공시가격 산정 작업이 끝난 후에 우편 통지로 해당 사실을 알 수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표준 선택 기준이 1989년 도입 이후 한 번도 안 바뀌었다”면서 “추상적인 기준을 구체적으로 바꾸고, 용어도 이해하기 쉽게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9-04-1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朴지지자, 윤석열에 “차량 아는데 자살특공대로

박근혜 ‘형집행정지’ 불허에 朴지지자 윤석열 집 앞서 협박방송법무부 “협박·폭력 용납 안돼”…검찰, 해당 유튜버 수사 착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방관 국가직 전환 필요”

정문호 소방청장 靑국민청원 답변

“애로 있나요” 나는 골목 구청장

목요일 만나는 유성훈 금천구청장

서초장학재단, 57명에 장학금

조은희 구청장 “기부에 감사”

지하철 휠체어 리프트 타보니…

장애인 시설 점검한 은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