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동물테마파크…제주, 개발·환경보전 ‘갈림길’

대규모 개발 사업 승인 여부 촉각

노후 하수관 정밀 조사에 73억 투입

환경부 땅 꺼짐 현상 예방 추경 확보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 임업의 ‘블루오션’

2030년까지 최대 5500억원 경제적 효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림·재조림, 수종갱신과 식생복구, 숲가꾸기 등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이 산림 경영의 ‘블루오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조림과 숲가꾸기 등 산림경영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으로 2030년까지 최대 5500억원의 경제적 효과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충남 공주에 조성된 소나무 차대검정림.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12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적극적인 산림 경영으로 2030년까지 최대 5500억원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추산됐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수단으로 산림흡수원을 포함하고, 국내 산림흡수원과 국외 감축 등을 통해 2030년까지 국가 전체 온실가스 배출전망치의 4.5%(3830만t)을 감축는 내용의 온실가스감축 기본로드맵 수정안을 의결했다.

산림과학원이 우리나라 산림의 온실가스 감축잠재량을 분석한 결과 산림 경영과 목제품 이용을 통해 2030년까지 약 1600만t의 온실가스를 흡수할 것으로 추산됐다. 약 600만t 흡수 잠재력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수준의 경영 활동에 의한 흡수량과 추가적인 노력에 의한 흡수량을 국제기후변화 협상에서 인정받으면 산림을 통해 총 2200만t의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하다. 이를 2018년 배출권 거래가격(t당 2만~2만 5000원)으로 환산시 4400억~5500억원에 달한다.

산림과학원 관계자는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은 국가 감축목표 달성과 함께 산주 소득을 높이고 산림경영활동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산림과학원은 전체 산림(633만㏊)의 67%를 차지하는 사유림의 산림 경영 참여와 집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경제림육성단지 등 규모화된 산림 경영은 비용을 줄이고 산주나 기업의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 10㏊ 경영시 비용은 1㏊와 비교해 83% 줄일 수 있고 순수익은 79% 증가한다. 50㏊ 경영시 비용은 85% 감소, 순수익은 81%로 높아졌다.

배재수 산림산업연구과장은 “산림을 활용한 감축 활동이 확대될 수 있도록 산주에 대한 경제적 보상과 품질 향상 등에 대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성남 ‘한여름의 산타클로스’

폐지 줍는 어르신에 선물보따리

아동·청소년 정책, 당사자 목소리 듣는 송파

초·중·고 70여명 ‘100분 토론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