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 임업의 ‘블루오션’

2030년까지 최대 5500억원 경제적 효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림·재조림, 수종갱신과 식생복구, 숲가꾸기 등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이 산림 경영의 ‘블루오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조림과 숲가꾸기 등 산림경영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으로 2030년까지 최대 5500억원의 경제적 효과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충남 공주에 조성된 소나무 차대검정림.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12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적극적인 산림 경영으로 2030년까지 최대 5500억원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추산됐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수단으로 산림흡수원을 포함하고, 국내 산림흡수원과 국외 감축 등을 통해 2030년까지 국가 전체 온실가스 배출전망치의 4.5%(3830만t)을 감축는 내용의 온실가스감축 기본로드맵 수정안을 의결했다.

산림과학원이 우리나라 산림의 온실가스 감축잠재량을 분석한 결과 산림 경영과 목제품 이용을 통해 2030년까지 약 1600만t의 온실가스를 흡수할 것으로 추산됐다. 약 600만t 흡수 잠재력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수준의 경영 활동에 의한 흡수량과 추가적인 노력에 의한 흡수량을 국제기후변화 협상에서 인정받으면 산림을 통해 총 2200만t의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하다. 이를 2018년 배출권 거래가격(t당 2만~2만 5000원)으로 환산시 4400억~5500억원에 달한다.

산림과학원 관계자는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은 국가 감축목표 달성과 함께 산주 소득을 높이고 산림경영활동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산림과학원은 전체 산림(633만㏊)의 67%를 차지하는 사유림의 산림 경영 참여와 집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경제림육성단지 등 규모화된 산림 경영은 비용을 줄이고 산주나 기업의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 10㏊ 경영시 비용은 1㏊와 비교해 83% 줄일 수 있고 순수익은 79% 증가한다. 50㏊ 경영시 비용은 85% 감소, 순수익은 81%로 높아졌다.

배재수 산림산업연구과장은 “산림을 활용한 감축 활동이 확대될 수 있도록 산주에 대한 경제적 보상과 품질 향상 등에 대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