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는 없다… 구청에 캠핑장 연 서초

자치구 여름나기 맞춤 대책 눈에 띄네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상인이 변해야 중구 전통시장이 젊어진다

[현장 행정] 신중부시장 찾은 서양호 구청장

‘전주형무소 학살·익산역 폭격’…한국전쟁 양민학살 진상 조사

전북도, 전수조사 후 피해자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도가 한국전쟁(1950~1953) 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양민학살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실태조사에 착수한다.

전북도는 2007~2010년에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가 실태조사를 벌였지만 진실 규명에는 미흡했다는 판단에 따라 자체적인 전수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15일 밝혔다. 조사결과가 나오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피해자로 인정받지 못한 유가족들의 명예회복을 돕는 사업도 추진한다.

실태조사는 전문기관에 연구용역을 의뢰해 추진한다. 연구용역은 이달 말 발주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 최대 피해지 가운데 한 곳으로 꼽히는 전주형무소 학살사건과 이리역 폭격사건 등에 대한 조사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전주형무소 학살사건은 전쟁 초기 남측과 북측이 차례로 수형자들을 살해한 사건으로 피해자가 20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익산역 폭격사건은 미군 폭격기가 당시 이리역에 폭탄을 퍼부어 400여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사건이다. 이 밖에도 완주, 임실, 무주, 김제 등 도내 곳곳에서도 국군과 인민군, 좌·우익 간 충돌로 무고한 양민들이 다수 희생됐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내에서도 군·경과 인민군이 저지른 양민학살사건이 많아 제대로 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다”면서 “과거사위 조사 당시 미진했던 사건과 그동안 구전으로 전해지는 사건까지 모두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가기록상 한국전쟁 동안 사망한 민간인은 37만여명이고 전북지역 사망자는 5만 4678명으로 전남 8만 4000여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9-04-1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