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혼을 빚는다 왕실 도자를 만난다

내일 광주 왕실도자기 축제 개막

저임금노동자 20% 아래로… 최저임금 효과

2018 고용형태별 근로실태 조사

민간 기업 입주 ‘0’… 말 뿐인 전북혁신도시

道 산하기관 2곳뿐…일자리 창출 못해

‘전주형무소 학살·익산역 폭격’…한국전쟁 양민학살 진상 조사

전북도, 전수조사 후 피해자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도가 한국전쟁(1950~1953) 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양민학살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실태조사에 착수한다.

전북도는 2007~2010년에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가 실태조사를 벌였지만 진실 규명에는 미흡했다는 판단에 따라 자체적인 전수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15일 밝혔다. 조사결과가 나오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피해자로 인정받지 못한 유가족들의 명예회복을 돕는 사업도 추진한다.

실태조사는 전문기관에 연구용역을 의뢰해 추진한다. 연구용역은 이달 말 발주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 최대 피해지 가운데 한 곳으로 꼽히는 전주형무소 학살사건과 이리역 폭격사건 등에 대한 조사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전주형무소 학살사건은 전쟁 초기 남측과 북측이 차례로 수형자들을 살해한 사건으로 피해자가 20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익산역 폭격사건은 미군 폭격기가 당시 이리역에 폭탄을 퍼부어 400여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사건이다. 이 밖에도 완주, 임실, 무주, 김제 등 도내 곳곳에서도 국군과 인민군, 좌·우익 간 충돌로 무고한 양민들이 다수 희생됐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내에서도 군·경과 인민군이 저지른 양민학살사건이 많아 제대로 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다”면서 “과거사위 조사 당시 미진했던 사건과 그동안 구전으로 전해지는 사건까지 모두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가기록상 한국전쟁 동안 사망한 민간인은 37만여명이고 전북지역 사망자는 5만 4678명으로 전남 8만 4000여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9-04-1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내년 출소…최초 공개된 흉악범 조두순 얼굴

2008년 12월 조두순(66)은 경기 안산시 단원구 한 교회 앞에서 초등학교 1학년이던 아이를 교회 안 화장실로 납치해 목 졸라 기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방관 국가직 전환 필요”

정문호 소방청장 靑국민청원 답변

“애로 있나요” 나는 골목 구청장

목요일 만나는 유성훈 금천구청장

서초장학재단, 57명에 장학금

조은희 구청장 “기부에 감사”

지하철 휠체어 리프트 타보니…

장애인 시설 점검한 은평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