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장애가 장애 안 되게… 장벽 걷는 영등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가 장애인 권익을 높이는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많은 무장애 건물(16곳)을 보유한 영등포구는 앞으로도 꾸준히 교통약자 친화 건물을 확대하는 정책을 추진한다. 올해는 동 주민센터와 복지시설에 전동휠체어 고속충전기를 추가 설치하고 인쇄물 음성변환출력기를 민원창구에 배치한다. 이달 말에는 각종 장애인 복지정책과 지원혜택을 담은 ‘2019 장애인 복지시책 책자’ 700권을 발간해 배포한다.

채현일 구청장은 “장애인은 함께 살아가야 할 이웃”이라면서 “장애인 편의를 확보하기 위한 시설개선뿐 아니라 차별과 편견을 허물고 이해와 배려로 더불어 살기 좋은 영등포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4-1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태일 누구요?” 묻던 노무현 변호사 밤 새워

“노동자를 진심으로 사랑한 정치인 노무현. 노무현이 최초로 사랑한 노동자 문성현.”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노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