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장애가 장애 안 되게… 장벽 걷는 영등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가 장애인 권익을 높이는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많은 무장애 건물(16곳)을 보유한 영등포구는 앞으로도 꾸준히 교통약자 친화 건물을 확대하는 정책을 추진한다. 올해는 동 주민센터와 복지시설에 전동휠체어 고속충전기를 추가 설치하고 인쇄물 음성변환출력기를 민원창구에 배치한다. 이달 말에는 각종 장애인 복지정책과 지원혜택을 담은 ‘2019 장애인 복지시책 책자’ 700권을 발간해 배포한다.

채현일 구청장은 “장애인은 함께 살아가야 할 이웃”이라면서 “장애인 편의를 확보하기 위한 시설개선뿐 아니라 차별과 편견을 허물고 이해와 배려로 더불어 살기 좋은 영등포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4-1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