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민방위 교육의 새 패러다임 만드는 광진

서울 자치구 중 유일한 전문 시설 갖춰…잠만 자는 풍경 벗어나 실습 위주 교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이 지난 17일 민방위 교육훈련센터에서 열린 민방위 교육에 참가한 주민들에게 안전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광진구 제공

민방위 교육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느끼는 전형적인 이미지가 있다. 강사는 “때려잡자 공산당”만 외친다. 명색이 교육을 받으러 왔다는 사람들은 접이식 의자 끝에 엉덩이를 걸치고 고개를 숙인 채 잠만 잔다. 민방위 교육을 받는 목적은 단 하나. 교육이수증명서를 받기 위해서였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은 “나도 경험자다. 그 느낌 안다”면서 “하지만 광진구에선 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반신반의하며 김 구청장과 함께 18일 민방위 교육훈련센터를 방문해서야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서울시 25개 구청 가운데 민방위 교육장을 갖춘 건 광진구가 유일하다. 2012년 구의3동 주민센터가 이전하자 민방위 교육을 위해 태릉에 있는 시 교육장까지 가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시설을 지어 2013년 문을 열었다. 이곳에서 1년에 민방위 교육이 130차례 열린다.

단체나 학교에서 신청하면 생활민방위 교육도 가능하다. 작년에만 연인원 1200명이 이용했다. 거리만 가까워진 게 아니다. 다양한 실습실을 갖춰서 민방위 교육을 실습 위주로 할 수 있다.

교육 프로그램 자체도 색다르다. 김 구청장은 “민방위 소양교육 1시간을 빼고는 3시간 내내 실습으로 교육을 꾸몄다”고 설명했다. 심폐소생술을 비롯한 응급처치, 화재 발생 시 행동요령을 가르치는 화재안전, 화생방과 지진 대비 훈련 등이다.

특히 가장 인기 있는 건 심폐소생술 교육이다. 한 교육생이 심폐소생술을 하자 센서를 통해 심장 압박의 속도와 강도가 적당한지 화면에 뜬다. 자신이 제대로 하고 있는지 바로 확인할 수 있으니 자연스럽게 교육에 몰입하게 된다.

김 구청장은 “화재나 심장마비 등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만났을 때 당황하지 않고 대응할 수 있는 안전교육은 미리 숙지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민방위 교육이야말로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생활안전을 익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억지로 끌려오는 구태의연한 민방위 교육이 아니라 기다려지는 민방위 교육을 만들도록 애쓰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4-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커튼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판사에게 한 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직접 말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취재진 앞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