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주민 아이디어로 신촌 도시재생하는 서대문

‘신촌어벤져스’ 등 5개팀 사업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대문구 신촌 주민들이 자신들의 아이디어로 지역을 바꿔 나가기 위해 소매를 걷어붙인다.

서대문구는 ‘2019년 신촌 도시재생 공모’에서 선정된 5개 주민모임이 다음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사업 추진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서대문구에 따르면 이번 공모는 신촌 도시재생에 기여하는 사업을 대상으로 한 ‘일반분야’에서 3개 팀, 이화쉼터, 신촌박스퀘어 활성화 사업을 대상으로 한 ‘주제분야’에서 2개 팀이 선정됐다.

일반분야에서 선정된 연세춘추 신촌지역지 ‘더 와이’는 ‘신촌 이미지 제고 프로젝트’를 통해 신촌의 특색 있는 문화를 기사로 남긴다. ‘비씨피플’은 7080세대 음악을 편곡해 길거리 공연을 여는 ‘신촌, 음악으로 기록되다’를, ‘신촌어벤져스’는 인근의 오래된 가게를 발굴하는 ‘백년의 꿈, 백년가게’ 사업을 진행한다.

주제 분야에서 선정된 ‘포토브릿지’는 신촌박스퀘어에서 에어 기타 경연대회를 열고, ‘우드포유 협동조합’은 가족 단위 목공교실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서대문구는 일반분야 사업에 200만원, 주제분야 사업에 400만원씩을 지원한다. 책임감을 주기 위해 보조금의 최소 10%를 주민모임 측에서 자체 부담하는 게 조건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이번 공모 사업을 통해 신촌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도시재생에 활력을 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4-2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4억원 때문에 명지대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다섯개 교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