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공공기관·민간기업 ‘탄력근무 지수’ 최하위

작년 공공기관 28점·민간 8점 불과… ‘가족친화 수준’은 3년새 4.5점 상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가족친화 수준이 3년 사이 전반적으로 개선됐음에도 탄력근무제도와 부양가족지원제도 지수는 여전히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2018년도 기업 및 공공기관의 가족친화 수준 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가족친화법에 따라 3년마다 시행하는 국가승인통계로 지난 조사는 2015년 시행됐다.

조사에 따르면 탄력근무제도와 부양가족지원제도 영역의 지수는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양쪽 모두에서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여가부는 부양가족지원제도의 경우 기업들이 가족돌봄휴직제도와 가족돌봄 관련 지원제도 등을 제대로 시행하고 있는지를 판단해 점수를 부여했다. 탄력근무제도에서는 시차출퇴근제도나 재택근무제도의 시행 여부를 살펴봤다.

공공기관의 탄력근무제도 지수는 27.9점, 부양가족지원제도 지수는 15.1점으로 모든 지수 가운데 가장 낮았다. 민간기업은 공공기관보다 더 낮은 각각 8.1점, 7.1점을 받았다. 특히 민간기업의 부양가족지원제도 지수는 전체 조사 항목 중 최하위였다.

반면 가족친화 지수는 40.6점으로 2015년(36.1점)에 비해 4.5점 상승했다. 공공기관에서는 광역자치단체의 가족친화 지수가 61.3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국가행정기관(59.4점), 기초자치단체(53.5점), 지방공사·공단(46.6점), 대학(36.9점)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공공기관 700곳과 민간기업 800곳의 표본을 할당해 진행했다. 조사 대상 기관·기업의 가족친화제도 시행 여부, 이용률을 조사·분석해 가족친화 지수를 산출했다.

세종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4-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