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적 해이 논란에 “서울 그만 가”

관가 “세종 중심 근무 분위기 확산”…하위직 공무원·공공기관도 비상령

난, 농사꾼 드론…농업 적용 연구·보급 활발

이천·평택 농업기술센터 연구 결과…벼 재배 노동력 절반으로 절감 효과

골프장부터 전망대까지… 하수처리장 무한변신

용인 도심 한복판의 ‘수지레스피아’

당신의 경험을 모십니다… ‘인생 2모작’ 돕는 울산

인형극·진로상담 등 일자리 창출…퇴직 전문인력 사회공헌활동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울산사회경제적지원센터에서 열린 ‘신중년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 기초교육 참가자들이 강사의 설명을 듣고 있다. 울산양산경영자총협회 제공

“30년 넘게 일했던 학교에서 다시 아이들과 함께할 기회가 생겨 좋습니다. 무엇보다 아이들이 다치거나 아파하지 않도록 미리 보살펴 줄 수 있는 일을 한다는 것에 더 큰 보람을 느낍니다.”

23일 울산사회경제적지원센터에서 울산양산경영자총협회 주관으로 열린 ‘신중년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 기초교육에 참가한 류두이(67·여)씨가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인생 2모작’의 의미를 이렇게 말했다. 기초교육에는 올해 참가자 57명 가운데 31명이 함께했다.

초등학교 교사 출신인 류씨는 정년퇴직 이후 아동 인형극팀의 일원으로 3년째 성폭력 등 아동학대 예방 인형극을 진행하고 있다. 류씨와 함께 활동하는 동료 7명도 모두 교사 출신이다. 류씨는 “인형극은 아이들의 관심을 끌면서 더 쉽게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며 “퇴직하고 나서 이런 인생 2모작 기회가 생겨 모든 게 감사하고 즐거울 따름”이라고 했다.

참가자 대부분이 60대인 가운데 50대인 유현숙(53·여)씨는 “회사에 다니다 전업주부로 있었다”며 “지난해 3월 사회복지사 2급 자격증을 따면서 사회공헌활동가가 됐다”며 “일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50세 이상 퇴직 전문인력이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 공공기관 등에서 지식과 경력을 활용해 사회공헌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일자리 사업이다. 울산에서는 2014년 38명을 시작으로 2015년 40명, 2016년 44명, 2017년 36명, 지난해 45명 등 총 203명이 활동했다. 참가자들은 연간 480시간(하루 최대 2만 5000원) 이내로 활동한다. 이 외에 중구·남구·울주군까지 합치면 올해 180명이 아동학대 예방 인형극, 행정지원, 취약계층 문화예술 공연, 진로 상담 등의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9-04-2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예비역조차 분노하게 만든 국방부 만화, 어떻길

‘군필 vs 미필’ 만화, 거센 비난 여론군필 우월성 강조…“현실과 괴리” 비판상해보험 가입 등 실질적 예우방안 필요지난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024년 이전 창동차량기지, 최첨단 의료단지로 키워보자”

박원순 시장, 최근 서울대병원 이전 제안…오승록 노원구청장·지역구 의원들 “환영”

고시원 전전 일용근로자 가족 구한 ‘마포하우징’

[현장 행정] 임대주택 입주식 참석 유동균 마포구청장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