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기업 스토리 공연·추억 쌓기… ‘플러스 서울’ 정책 통했다

서울시 대형 MICE 행사 성공 비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1일 서울로 포상관광 온 인도네시아 보험회사 마누라이프 임직원들이 서울시에서 ‘플러스 서울’ 프로그램으로 지원한 기업 로고가 장식된 쿠키를 받고 엄지를 치켜들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달 25~30일 1차로 885명의 인도네시아 알리안츠생명 포상휴가 방문단이 방한한 가운데 회사 로고로 랩핑된 버스 앞에서 한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직원들. 서울시 제공

“서울에서의 최고의 추억, ‘플러스 서울’이 선사합니다.”

최근 서울시가 대형 마이스(MICE) 행사를 잇따라 유치하는 성과를 낸 것은 참가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플러스 서울’ 지원 프로그램의 정책 효과가 통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2017년부터 가동한 플러스 서울이 서울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콘텐츠로 꾸려진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이라고 23일 설명했다. 시는 전 세계에서 진행되는 마이스의 최근 경향을 분석한 결과 개인 맞춤형, 기억에 남는 이벤트, 참가자 경험 등 ‘경험 가치’에 대한 수요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같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플러스 서울을 하나의 브랜드로 새롭게 정립하면서 내용을 강화했다. 플러스 서울은 숙박비, 회의시설 임대료, 관광시설·서비스 이용료는 물론 기업 맞춤형 이벤트와 프로그램을 방문단 규모에 따라 지원한다. 대상은 서울에서 2박 이상, 총 참가자들의 숙박 누계가 100박 이상인 기업회의, 포상관광 단체다. 시는 올해부터 최대 지원액을 1억원에서 2억원으로 2배 늘렸다.

맞춤형 상품과 이벤트도 눈길을 끈다. 인천공항 짐 찾는 곳에서부터 기업 로고 등을 곁들인 환영 메시지를 스크린에 띄워 방문단을 반긴다거나, 기업 로고가 부착된 버스를 서울 관광 내내 제공한다. 기업 스토리를 주제로 구성한 공연을 만들어 보여주거나 서울 일정을 추억할 수 있는 스냅 영상도 보여준다. 기업 로고가 장식된 쿠키나 젓가락, 서울 지도가 함께 든 복주머니도 선물한다.

실제로 지난달 25~30일 1차로 885명이 방문한 인도네시아 알리안츠생명 포상휴가 방문단은 회사 로고가 부착된 버스 20여대를 타고 서울 곳곳을 누볐다. 지나와티 디얀디 인도네시아 알리안츠생명 최고책임자는 “우리가 타는 모든 버스에 기업 로고를 새기고 홍보해주는 등 매우 환영받는 느낌이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회사는 25일에도 2진인 임직원 1145명이 서울을 찾는다. 지난해 서울 포상관광을 진행한 일본 통신판매회사 윌 측은 “서울에서 포상 휴가를 누린 직원들은 높은 만족도가 매출로 이어져 기업 성장에 큰 도움이 됐다”며 이달 중순 직원 1650명을 다시 서울에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명희 서울시 마이스정책팀 전문관은 “플러스 서울이 제공하는 지원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에게 서울의 매력을 일깨워 서울을 다시 찾게끔 만드는 데 초점을 맞춘다”면서 “공연, 상품 등 관련 업계 성장도 함께 이끌어내기에 경제 효과가 막대하다”고 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4-24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