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노식래 서울시의원 “서울시는 백두대낮에 벌어진 현수막 테러에 응답하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노식래 의원(더불어민주당·용산2)은 24일 개최된 제286회 임시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주택건축본부 업무보고에서 지역주민의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잠실5단지 재건축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노 의원에 따르면 잠실5단지는 지난 2017년 9월 개최된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결과에 따라 수권소위원회만을 앞두고 있으나 서울시교육청에서 실시하는 ‘교육환경영향평가’를 받지 못해 사업이 정체되고 있는 상황으로 서울시가 전향적으로 나서서 사태해결을 위한 중재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최근 잠실5단지 내 아파트 외벽에 박시장과 서울시의 정책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대형 현수막이 설치되면서 제2롯데월드 앞 간선도로(올림픽로)를 지나는 서울시민과 외국인들에게 나쁜 인상을 심어주고 있다”며 “지난해 7월 도시행정의 노벨상이라는 리콴유 세계도시상을 받은 서울시에서 이러한 현수막 테러가 벌어지는 상황이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노 의원은 “서울시는 이 상황을 손놓고 바라보고만 있지 말고 조합과 시교육청간 갈등(신천초등학교 부지 기부채납 문제)이 해결되어 사업이 정상추진될 수 있도록 중재노력을 기울이고 5월 중에는 조합측을 만나 해결책을 강구해 달라”고 요청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4억원 때문에 명지대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다섯개 교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