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시군 격차 고려 ‘블라인드 순위’…꼴찌 없는 경북도민체육대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민체육대회(체전) 57년 만에 처음으로 중하위 성적 순위가 사라져 눈길을 끈다.

24일 경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22일 경산에서 23개 시군이 참가한 가운데 폐막된 도민체전에서 시의 경우 1위 포항, 2위 구미, 3위 경산이다. 군에선 1위 칠곡, 2위 울진, 3위 의성이다. 나머지 17개 시군 성적은 공동 4위였다.

도체육회가 1963년 도민체전 창설 이후 처음으로 중하위 순위를 블라인드 처리했기 때문이다. 시군별 종합채점제를 그대로 유지하되, 중하위 순위를 비공개한 것이다. 전국 처음이다.

이번에 중하위 시군 순위를 블라인드 처리한 것은 김영만 군위군수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김 군수는 지난해부터 수차례 ‘경상북도 시장군수협의회’를 통해 시군 간 화합과 과도한 경쟁 방지를 위해 도민체전 종합순위 1~3위를 제외한 모든 순위를 블라인드 처리할 것을 강력 건의했다.

그는 또 시군 간 인구 및 재정 여건 편차를 무시하고 단순히 대회 성적에 따라 순위를 매기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개선을 요구했다. 예컨대 인구 50만명인 포항시와 7만명인 문경시, 11만명인 칠곡군과 1만명인 울릉군 실정이 적극 고려돼야 한다는 것이었다.

김 군수는 이날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인구가 적은 시군은 해마다 도민체전에서 꼴찌를 면치 못해 사기 저하는 물론 큰 좌절을 겪어 왔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기준 군위군 인구는 2만 3919명(65세 이상 노인 8983명)으로 도내 23개 시군 중 21위다. 22~23위는 영양군(1만 7562명), 울릉군(1만 14명)이다. 안동·군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04-25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