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김기대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장, 중랑천 하류부 장안교 부근 ‘보도교 신설’ 강력 촉구

26일, ‘중랑천 생태회복 및 친수문화 조성사업’ 현장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방문 사진

서울시의회 김기대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동3)은 서울시의회 제286회 임시회 중 26일 ‘중랑천 생태회복 및 친수문화 조성’ 사업 제1권역(군자교~한강합류부) 현장을 방문하여 본 사업 설계에 반영돼 있으나 최근 환경단체의 문제 제기로 시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랑천 하류부 장안교 부근의 보도교 설치 사업에 대해 주민의 뜻을 반영하여 조속한 설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현재 장안 빗물펌프장 앞에 위치한 중랑천 보행로는 자전거도로와 겸용으로 쓰이고 있어 안전사고에 대한 시민 불안이 커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던 곳이다.

보도교 조감도

특히, 이 지역의 일부 구간은 보행자들이 횡단보도를 이용한 후 다시 보행로로 재진입 해야 하는 불편이 있다 보니 위험을 무릅쓰고 대부분 자전거도로를 그대로 이용하고 있어 심각한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보행자 안전을 위해 지금의 설계도와 같이 별도의 보도교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그동안 서울시 관계 부서에 지속적 협의와 요구를 해왔다.

이날 도시안전건설위원들과 함께 중랑천 하류부 장안교 부근 보도교 설치 예정지를 방문한 김 위원장은 현장설명 및 사업 추진 현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서울시 물순환안전국 및 도시기반시설본부, 성동구청 안전건설교통국 등 관계자에게 환경도 중요하지만 보행 주민의 안전은 더더욱 중요하다며 지금의 설계대로 조속히 보도교를 신설해야 한다고 설계 타당성을 피력했다.

서울시는 보도교 신설과 관련하여 현재 ‘중랑천 생태회복 및 친수문화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설계를 완료했으나 해당 지역이 철새보호구역이라는 특수성이 있는 만큼 환경단체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보도교가 신설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