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기강 고삐…음주운전 1차례 적발도 감봉

오늘부터 공무원 징계령 개정안 시행

대구·경북 손잡고 신남방시장 공략

27일 자카르타서 공동사무소 개소

김부겸 정치 생명, 이낙연 총리 손에 달렸다?

‘김해신공항 재검증’ TK 민심 흉흉

편의성 높이고 사용처 늘리고… 저변확대 나선 제로페이

금융혁신 속도 내는 서울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8일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제과점 계산대 앞에 ‘제로페이’ 가맹점임을 알리는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결제금액을 따로 입력할 필요 없이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찍으면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소상공인의 신용카드 결제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도입한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인 ‘제로페이’가 다음달부터 가맹점과 할인 혜택을 대폭 늘리고 결제방식을 간편하게 바꾸면서 저변 확대에 나선다.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을 제로로 만든다는 의미에서 제로페이로 명명한 이 서비스는 연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은 결제수수료가 0%다.

●연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0%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전국 편의점 4만여곳에서 제로페이를 이용할 수 있다. 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 등 5대 편의점이 가맹점 대열에 합류한다. 편의점은 대기업 브랜드이지만 전체 점포 4만여곳 중 3만 5000여곳이 개인 가맹점주 소유다. 제로페이 가맹점은 지난 18일 기준 13만 3502곳으로 서울시는 상반기까지 가맹점 20만개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제로페이는 매장에 비치된 전용 QR코드를 기존 은행이나 핀테크 업체가 만든 개별 간편결제 애플리케이셥(앱)으로 찍으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대금이 이체되는 모바일 직거래 결제 시스템이다. 제로페이는 간편결제 표준을 정한 일종의 플랫폼이며, 이 플랫폼에 참여하는 은행이나 핀테크 업체들이 만든 다양한 결제서비스 앱 가운데 하나를 소비자가 선택해 사용하는 구조다. 현재 간편결제사 8곳, 은행공동앱 1곳, 은행개별앱 11곳 등 20개 앱이 사용 가능하다.

제로페이는 지난해 6월 지방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약으로 내놓으면서 공론화가 시작됐다. 이어 7월 중소벤처기업부와 서울시를 포함한 5개 자치단체, 11개 은행 등이 협약을 체결한 뒤 12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판매자가 내는 수수료가 연매출 8억원 이하는 0%, 8억원 초과~12억원 이하는 0.3%, 12억원 초과는 0.5%다.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은 연매출 3억원 이하는 0.8%, 3억~5억원은 1.3%다.


●스마트폰 QR코드 생성→스캐너로 인식

편의성을 대폭 개선하면서 저변 확대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금까지는 결제금액을 소비자가 따로 입력해야 했지만 이달 말부터는 스마트폰에 QR코드를 생성하면 가맹점이 이를 스캐너로 인식하는 결제 방식(CPM)을 도입한다. 앞서 시범 사업 기간에는 일부 프랜차이즈 매장을 제외하고는 고객이 매장에 비치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인식해 결제하는 방식(MPM)만 가능했다.

김형래 서울시 경제정책과 제로페이추진반장은 “이제 소비자의 결제용 QR을 이용해 가맹점의 결제단말기(POS)에서 촬영하는 방식도 쓸 수 있다”면서 “이 경우 소비자가 금액을 확인하고, 입력하는 다소 번거로운 절차가 제거되는 등 결제 시간이 3초 이상 단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상반기까지 인터넷 쇼핑이나 공공시설 이용료 납부 등을 온라인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부와 함께 연간 2조원가량 발행되는 온누리상품권을 제로페이와 연계해 모바일 기반으로 바꾸는 방안도 준비 중이다.

특히 서울대공원, 서울식물원, 시립과학관, 한강공원 등 서울시 공공시설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3∼30%를 할인해 주는 관련 조례 개정안이 다음달 2일부터 단계적으로 시행에 들어간다. 서울시와 시에서 보조금을 받는 민간 법인·사업체에서도 30일부터는 업무추진비 등을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다. 시범운영을 거쳐 자치구와 투자출연기관에서도 제로페이 사용을 전면 추진할 계획이다.

●진입장벽 낮춰 중소·벤처기업에 도전 기회

서울시가 제로페이 확산에 주력하는 배경에는 금융시장이 지나치게 고비용 구조로 돼 있으며, 이것이 소상공인들의 과도한 부담을 초래한다는 판단이 자리잡고 있다. 지나친 신용카드 편중 현상은 지급서비스 시장의 고비용 구조를 고착화시키며, 이로 인해 신용카드 소지자에게 제공되는 혜택의 비용을 가맹점에 전가시키는 불공정 구조를 유발한다는 판단이다.

서울시에서 내심 더 크게 고민하는 건 금융혁신과 연계된 대안적인 결제수단을 활성화하기 위한 기반 마련이다. 시 관계자는 “시장 형성 단계인 모바일 간편결제시장에서 공정한 규칙을 만드는데 공공의 역할이 있다. 진입장벽을 낮추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고, 그게 결국 다양한 중소·벤처기업이 핀테크 시장에 도전할 수 있도록 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제로페이의 가능성은 금융권에서도 인정한다. 핀테크 업무에 종사하는 금융권 인사는 “핀테크의 기초는 역시 결제시장”이라면서 “모바일 결제시장은 핀테크를 위한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과 같은 과도한 신용카드 중심 구조에선 신규사업자가 진입하기가 힘들고 중국의 알리페이 같은 혁신이 일어나기도 힘들다”면서 “제로페이를 바탕으로 하면 신용카드보다 훨씬 다양한 서비스 혁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4-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미화 전 남편 억대 위자료 청구…법원 결정은

방송인 김미화의 전 남편 A씨가 김미화를 상대로 낸 제기한 위자료 소송이 기각됐다.인천지법 부천지원 민사8단독 권미연 판사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은 은평구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스마트 경남’ 도정 공백 지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취임 1년

“당신 이야기가 도봉을 바꿉니다”

이동진 구청장의 ‘목요 데이트’ 소통

혁신에 영감 준 ‘중랑마실’

[민선 7기 1년] 류경기 중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