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현장 행정] ‘강풀만화거리’ 감성 다시 그리는 강동구청장

‘승룡이네집’ 찾은 이정훈 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룡이네집이 자리한 강풀만화거리는 엔젤공방, 성내시장, 주꾸미 골목과 함께하는 ‘이야기가 흐르는 강리단길’의 중심입니다. 오늘 이곳을 가장 잘 아시는 여러분의 이야기를 최대한 구정에 반영해 만화거리를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문화의 거리’로 빚어 내겠습니다.”

지난달 26일 서울 강동구 성내동 강풀만화거리에 ‘현장 해결사’가 떴다. 강풀만화거리의 거점인 복합문화공간 승룡이네집에 ‘현장 구청장실’을 연 이정훈 강동구청장이었다. 지난해 9월부터 현안별로 직접 주민들과 소통하며 문제를 해결하는 ‘현장 구청장실’로 지역사회의 호응을 이끌어 낸 이 구청장은 이날 ‘강풀만화거리 활성화’를 위해 20여명의 주민과 머리를 맞댔다. 동네 사정을 속속들이 아는 주민들의 날카로운 지적과 요구 사항에 그는 “지역의 발전을 고민하고 걱정하는 여러분들의 진심이 느껴져 더없이 좋은 자리였다”며 “빠른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해 큰 박수를 받았다.


지난달 25일 서울 강동구 성내동 승룡이네집에서 열린 ‘현장구청장실’에서 이정훈(왼쪽 두 번째) 강동구청장이 강풀만화거리 벽화 해설사로 활동하는 주민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강동구 제공

특히 이 구청장은 능수능란한 행사 진행자처럼 주민 한 명도 놓치지 않고 꼼꼼히 의견을 묻고 정성껏 답하며 격의 없이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강풀만화거리에서 공방을 운영하는 명신희(46)씨는 “주말에 많은 분들이 거리를 찾지만 막상 와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다양하지 않고 주차공간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구청장은 “최근 강풀만화거리 활성화를 위한 용역 연구가 완료돼 앞으로 5년간 여러 활성화 계획을 추진할 예정인데 주차장 건립도 포함돼 있다”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이곳을 만화를 뿌리로 한 문화의 도시로 키우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승룡이네집에서 베이킹 수업에 참여했다는 주민 김아람(43)씨는 “처음에 제대로 된 안내판이 없어 승룡이네집을 찾기가 어려웠고 만화거리에 대한 안내서도 없어 이곳을 제대로 활용하며 즐기기가 어려웠다”는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에 이 구청장은 “올여름이 오기 전 강풀만화거리를 제대로 인식할 수 있는 조형물을 설치하고 코스 개발, 지도 제작 등으로 찾는 분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완료된 용역 연구에 따르면 구는 강풀만화거리를 문화의 거점으로 부상시킬 ‘웹툰 비엔날레’ 운영도 검토 중이다. 거리의 벽화가 강풀의 만화 ‘순정만화’ 시리즈의 주요 내용으로 구성된 만큼 각기 다른 이야기를 품은 4개의 코스도 개발한다. 각각 15~20분간 걸으며 강풀 만화 특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 골목’을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웹툰카페, 만화도서관 등이 자리한 승룡이네집뿐 아니라 천호대로 지하보도 ‘오르락내리락’은 웹툰 전시장으로, 2022년 이후 들어설 성내동 생활문화센터는 웹툰 체험장으로 활용하며 거점 공간도 더 늘린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5-0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