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평창서 오늘부터 이틀간 국제수소포럼 열린다

3개 섹션으로 나눠 수소산업발전 모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 삼척 원전부지 육성 의지 밝힐 듯

강원도가 수소기반 에너지 거점도시로 육성을 추진하는 삼척 원전부지.
삼척시 제공

강원도형 수소에너지 기술개발과 산업화를 위한 ‘국제수소포럼 2019’ 행사가 9~10일 평창 알펜시아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8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수소경제사회 실현을 위한 강원도의 대응 및 전략’을 주제로 한다. 도가 주최하고 강원테크노파크, 강원국제회의센터가 주관한다.

포럼은 3개 섹션으로 나뉜다. 첫날인 9일 독일 데트레프 스톨렌 IEA 연료전지분과위원장을 주축으로 ‘수소제조와 액화기술’에 이어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 에너지시스템부 암가드 엘고와이니 책임연구소장을 중심으로 ‘수전해기술과 P2G 실증’에 대해 발표한다.

10일엔 국내에서 기획·진행되고 있는 미래 수소기술에 초점을 맞춘다. 수소를 이용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수소도시), 부산대(수소선박), 한국철도기술연구원(수소열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P2G) 등 4개 프로젝트의 기술개발 및 진행과정이 소개된다.

이 밖에 일반인과 학생을 대상으로 ‘안전한 수소사회’ 특별강연(임희천 박사)이 열리는 것을 비롯해 수소산업 홍보관, 수소드론 시연, 수소버스 및 자동차 관련기업 홍보, 산업투어 등 부대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강원도는 포럼을 통해 삼척 원전부지를 수소기반 에너지 거점도시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힐 방침이다. 또 수소산업 활성화, 네트워크 교류 등으로 성장을 꾀하며 해마다 포럼을 열 계획이다.

최정집 강원도 경제진흥국장은 “수소경제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삼척 액화천연가스(LNG)생산기지와 신재생에너지 자원 등을 활용해 국내 첫 액화수소 생산단지와 산업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9-05-0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