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는 즐거움 커”… 인문학에 빠진 수원

9개 도서관서 고대문명·근현대사 강좌

장기기증 희망 2년새 1만 5000명 급감

작년 사망자 2016년보다 30% 늘어나

태양광 발전 수익금으로 소외계층 불 밝힌다

김해, 발전시설 3곳 가동… 연간 수익 7억 예상

세종 부처 장차관 서울 집무실 폐지

연말까지… 서울 출장 최소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세종시 소재 부처 장차관들의 서울 집무실을 연말까지 폐쇄한다. 대통령과 국무총리의 잇따른 지적에도 세종부처 수장 대부분이 서울에서 업무를 처리하는 관행이 사라지지 않자 직접 메스를 댔다.

국무조정실은 9일 관계부처합동 발표를 통해 “행정중심복합도시로서 세종시의 기능을 강화하고 균형발전을 이끌어 내고자 세종 중심 근무 정착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세종청사 부처 장차관이 서울에서 쓰는 개인 집무실을 연말까지 모두 없앤다. 이들이 서울보다는 세종에 더 오래 머물게 하려는 취지다. 대신 서울에서도 간단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정부서울청사에 공용집무실과 영상회의실을 마련한다.

또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국무회의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부총리가 이끄는 경제관계장관회의와 사회관계장관회의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세종에서 연다. 세종부처 장차관은 회의가 서울에서 열려도 세종에서 원격으로 참석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공무원만을 대상으로 하는 관계부처 회의도 세종 지역에서 열어 ‘세종 중심 업무 환경’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부처 내부 보고나 회의는 영상회의나 공무원 전용 메신저(바로톡) 등 대체 수단을 활용하게 해 서울 출장을 최소화한다. 부득이하게 서울로 출장을 가야 한다면 ‘공유오피스’ 격인 스마트워크센터를 이용할 수 있게 시설을 확충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1월 국무회의에서 “각 부처 장차관들이 세종에서 근무하는 시간을 다 합치면 한 달 평균 나흘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대부분의 시간을 서울에서 보내는 것”이라며 각료들을 질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지난 2월 국무회의에서 “2012년 중앙부처의 세종 이전이 시작된 이래 잦은 서울 출장 등에 따른 업무 비효율과 공직사회 활력 저하 등의 문제가 계속 제기됐지만 아직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5-1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호 여사 애도 ‘김정은 조화’ 반영구 보존

DJ 서거 때 조화도 특수처리해 현재 보관과거 김정일 현수막 비바람 노출에 北 항의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故) 김대중 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수영대회 홍보·지원 강화”

李총리 국정현안회의 준비 점검

쿨해진 영등포

폭염 대책 나선 채현일 구청장

서대문, 청년친화헌정대상 받아

주거공간·창업꿈터 등 높은 평가

스마트시니어, 서초로 오세요

스마트폰 실력 경진대회 등 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