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교체설에 총리실 줄인사 촉각

이낙연 총리 정기국회 후 교체 무게

“서울 낡은 상수도 138㎞ 연내 교체”

박원순 시장 긴급 대책 발표

병원·한방병원 2·3인실도 건보 적용

연간 환자 38만여명 입원료 크게 줄어

동작, 주민 직접 채집한 안전지도 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주민들이 직접 채집한 안전 정보를 담은 온라인 안전지도로 범죄 예방에 나선다.

동작구는 온라인 ‘주민공감 안전지도’를 제작할 커뮤니티 매핑 서포터스를 오는 14일까지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커뮤니티 매핑이란 서포터스들이 안전과 관련된 현장 정보를 온라인 지도에 기록하고 공유하는 과정이다. 구는 “온라인 안전지도는 기존 오프라인 지도보다 범죄취약지역의 정확한 정보를 쉽고 간편하게 접할 수 있고 주민이 실생활에서 느끼는 지역의 위험요소를 바로 반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선발된 서포터스는 동작구 전체 15개 동에 배치돼 오는 12월까지 활동한다. 범죄 취약지역의 현장 사진과 내용을 온라인으로 올리고 거주 주민 인터뷰 등을 진행한다. 구는 이렇게 만들어진 안전지도를 웹사이트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올려 주민들의 활용을 돕는다. 박범진 동작구 도시전략사업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주민이 직접 참여해 수집한 데이터를 범죄 예방 정책 수립의 기초 자료로 활용해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마을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5-1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 “좀더 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50년 만에 영등포 노점상 정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마을 민주주의 텃밭 ‘금천 1번가’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청렴 성동’ 인증받았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