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동 철길 따라 역사 배우는 구로 ‘힐링길’

스토리텔링 도보여행… 새달 9일까지

좁은 길 교통사고 막는 강동 ‘보행자우선길’

둔촌동역 이면도로 속도 제한·안전시설물 설치

동작 주민 건강 지킴이 ‘스마트 헬스존’

건강 측정 후 맞춤 운동·식이법 추천

“1998년 수해 악몽 다시는 되풀이 말자” 재난안전대책본부 일찍 가동한 광진

구청장 본부장 맡아 폭염·홍수 등 대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능별 13개 실무반… 담당 공무원 상주

김선갑(왼쪽 세 번째) 서울 광진구청장과 공무원들이 15일 재난안전대책본부 현판식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진구 제공

벽에 설치된 대형화면에 빗물펌프장 관리자들 모습이 나타났다. 직접 얼굴을 보면서 얘기하듯이 목소리와 화면이 선명했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은 “빗물펌프장이 제구실을 해 주면 광진구에는 수해 걱정이 없을 것이다. 그만큼 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격려하면서 한마디를 덧붙였다. “1998년을 잊지 맙시다.”

광진구는 1998년에 심각한 수해를 당했다. 침수된 주택이 속출했다. 당시 주민들 사이에선 “빗물펌프장 직원들이 술에 취해 있었다” 같은 근거 없는 괴담이 횡행하기도 했다. 김 구청장은 “광진구는 북동쪽에 아차산과 용마산이 자리잡고 있어서 큰비가 내리면 빗물이 저지대로 한꺼번에 몰릴 수 있어 특히 주의해야 한다”면서 “구청장으로서 다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게 바로 구민들의 안전 아니겠느냐”고 강조했다.

올해는 수해뿐 아니라 40°C를 넘나드는 폭염 우려도 높다. 다양한 안전문제에 종합 대응하기 위해 광진구는 15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고 현판식을 열었다. 화상자동화시스템을 갖춘 본부에는 담당 공무원들이 상주하며 재난에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본부장은 김 구청장이 맡는다. 위기대응 기능별로 13개 실무반도 구성했다. 광진구는 주민들로 구성된 지역자율방재단과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광진구에선 이날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5개월을 수방기간으로 정했다. 한강을 낀 지역 특성상 치수에 특별히 주목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루 30㎜ 이내일 때는 최소 인원으로 당직을 편성하고 평시관리 체계를 유지하지만 하루 30㎜ 이상 강우 예보 때는 보강근무, 호우주의보 발령 때는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비상근무 1단계는 치수과장, 2단계는 안전건설교통국장이 지휘하고 3단계부턴 김 구청장 지휘 아래 현장지휘소를 구성해 모든 구청 공무원이 2교대에 들어간다.

김 구청장은 “이제 곧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된다”면서 “유비무환이란 말이 있듯이 미리미리 준비한다면 재해 걱정 없이 여름을 날 수 있다”고 밝혔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5-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오이 유우까지…일본 ‘스피드혼’ 문화 충격

일본의 인기 여배우 아오이 유우(34)가 지난 6월 개그맨 야마사토 료타(42)와 결혼을 발표했을 때 많은 일본인들은 좀체 상상하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나를 돌아보고 답 찾는 성동 보육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특강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