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적 해이 논란에 “서울 그만 가”

관가 “세종 중심 근무 분위기 확산”…하위직 공무원·공공기관도 비상령

난, 농사꾼 드론…농업 적용 연구·보급 활발

이천·평택 농업기술센터 연구 결과…벼 재배 노동력 절반으로 절감 효과

골프장부터 전망대까지… 하수처리장 무한변신

용인 도심 한복판의 ‘수지레스피아’

창업 새싹들 가좌로 가자

서대문, 가좌역에 벤처 사무공간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의중앙선 가좌역이 창업 새싹을 키우는 인큐베이터가 된다.

서울 서대문구는 15일 사회적경제마을자치센터에서 한국철도공사와 협약식을 열고 역사 유휴공간을 활용해 ‘소셜벤처 육성 공간’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철도공사는 가좌역사 내 186㎡의 공간을 제공한다. 서대문구는 다음달까지 리모델링을 거쳐 이곳을 6~10개 소셜벤처기업 직원 40여명이 일할 수 있는 규모의 사무공간으로 꾸미고, 7월 입주를 완료한 뒤 개소식을 갖는다. 다음달 중 입주기업 모집 공고에 들어간다. 재무 건전성, 지역사회 기여도, 사회적경제 가치 실현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선정한다.

앞서 서대문구는 2017년 3월 사회적경제마을자치센터를 세워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과 더불어 소셜벤처기업 60여곳에 주변 시세의 10분의1 수준 임대료로 창업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벤처기업 수요가 몰리면서 추가 공간을 모색해 왔다는 설명이다.

문석진 구청장은 “철도공사 결정으로 신규 사업을 추진할 때 가장 걸림돌인 공간 확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면서 “지역경제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공간 조성과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5-1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예비역조차 분노하게 만든 국방부 만화, 어떻길

‘군필 vs 미필’ 만화, 거센 비난 여론군필 우월성 강조…“현실과 괴리” 비판상해보험 가입 등 실질적 예우방안 필요지난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024년 이전 창동차량기지, 최첨단 의료단지로 키워보자”

박원순 시장, 최근 서울대병원 이전 제안…오승록 노원구청장·지역구 의원들 “환영”

고시원 전전 일용근로자 가족 구한 ‘마포하우징’

[현장 행정] 임대주택 입주식 참석 유동균 마포구청장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