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적 해이 논란에 “서울 그만 가”

관가 “세종 중심 근무 분위기 확산”…하위직 공무원·공공기관도 비상령

난, 농사꾼 드론…농업 적용 연구·보급 활발

이천·평택 농업기술센터 연구 결과…벼 재배 노동력 절반으로 절감 효과

골프장부터 전망대까지… 하수처리장 무한변신

용인 도심 한복판의 ‘수지레스피아’

악취 지도 제작 냄새 없는 강남 만들기… 관내 정화조·멘홀 등에 탈취 시설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2022년까지 71억원을 들여 지역 내 하수 악취를 말끔히 제거한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정화조에 산소를 공급해 혐기성 세균을 없애고 악취 제거 캐비테이터, 스프레이 악취저감 장치, 지주형 악취제거 장치, 맨홀 탈취기, 낙차완화 시설 등을 설치한다. 효과를 꼼꼼하게 분석하기 위해 주민 모니터링단도 꾸린다. 구는 앞서 지난해 11월 하수 악취저감 종합대책 용역을 의뢰했고, 지난달엔 관내 169개 맨홀·토구·정화조·배수조 실태를 조사했다.

구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오는 9월까지 악취 지도를 만들고 악취 발생 원인별 맞춤형 대책을 세우겠다”며 “악취 등급을 1~5등급으로 분류, 악취 농도가 가장 짙은 5등급(불쾌) 구간을 3등급(보통)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5-1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예비역조차 분노하게 만든 국방부 만화, 어떻길

‘군필 vs 미필’ 만화, 거센 비난 여론군필 우월성 강조…“현실과 괴리” 비판상해보험 가입 등 실질적 예우방안 필요지난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024년 이전 창동차량기지, 최첨단 의료단지로 키워보자”

박원순 시장, 최근 서울대병원 이전 제안…오승록 노원구청장·지역구 의원들 “환영”

고시원 전전 일용근로자 가족 구한 ‘마포하우징’

[현장 행정] 임대주택 입주식 참석 유동균 마포구청장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