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반기문“국가끼리 싸우지 말고 대기오염물질과 싸워야”

미세먼지 간담 “기업·국민 같이 풀어가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학기술 기반 확충 등 5가지 과제 선정
500명 규모 국민정책참여단 이달 구성

국가기후환경회의 홍보대사 ‘라바’ 위촉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16일 서울 종로구 라바타운에서 국산 애니메이션 애벌레 캐릭터인 ‘라바’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 홍보대사로 위촉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반 위원장은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라바가 국가기후환경회의 활동을 국민과 세계 시민에게 알리고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가들끼리 서로 싸우지 말고 대기오염물질과 싸워야 합니다.”

1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인 초청 미세먼지 간담회에서 반기문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은 기업과 국민이 모두 같이 풀어가야 하는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반 위원장은 이날 국가기후환경회의가 1년간 활동할 청사진을 간략하게 소개했다. 우선 국가기후환경회의는 과학기술 기반 확충, 고농도 발생시기 선제 대응, 핵심 배출원과 사각지대 중점관리, 국제협력 다변화와 내실화, 정보 제공과 위험 소통 강화 등 5가지의 핵심 과제를 선정했다. 이 가운데 힘을 싣는 분야는 국제협력과 미세먼지 관련 소통 강화다.


반 위원장은 “미세먼지 문제는 여러 주체의 입장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만큼 논의 주제를 통합해 합의를 하는 게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민과 소통하고 대화하는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국가기후환경회의는 500명으로 구성된 국민정책참여단을 이달 안에 구성해 정책 의견수렴에 나선다.

반 위원장이 전 유엔 사무총장 출신인 만큼 국제관계 개선을 통한 미세먼지 해결에도 기대가 크다. 그는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미세먼지 관련 대책을 논의했고, 다음달 5일 ‘세계환경의 날’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중국을 방문해 고위 인사와 만날 예정이다. 반 위원장은 “동북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국제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국내외 석학이 참여하는 포럼을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올해 단기적 대안을 제시하고 내년부터 중장기 대책을 제안할 계획이다. 이르면 다음달 제1차 국민대토론회를 개최하고, 7월엔 전문위원회의 분석과 검토, 여론조사, 토론회 등을 거쳐 국민적 합의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9월에는 제1차 정부 정책을 제안하고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전국을 돌며 시민들과 함께 미세먼지 대책을 논의하는 타운홀 미팅을 실시한다.

한편 반 위원장은 대권 도전 의사가 전혀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정치 활동을 재개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잘못하면 지금까지 쌓아온 저 자신의 경력이 모두 망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5-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 모친상에 조의금 안 받은 명쾌한 이유

“조의금 받으면 또 갚아야 해서 서로 부담 없이 하자”윤후덕 “조의금 안 받으면 정치행보 아직 헷갈리는 것”문재인 대통령 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