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주민등록·전자여권 중남미 수출 추진

전자정부·공공행정 협력사절단 파견… 칠레·온두라스·과테말라와 협력 논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중남미 국가에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는 전자정부 시스템 수출을 추진한다.

행정안전부는 윤종인 차관을 단장으로 행안부와 외교부, 국토교통부, 통계청,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조폐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 등이 참여하는 범정부 전자정부·공공행정 협력사절단을 오는 20~24일 칠레와 온두라스, 과테말라에 파견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 우리나라와 칠레는 전자정부사업 협력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칠레는 올해 주민등록·전자여권 고도화 사업을 발주한다. 이번 사절단은 칠레 정부가 요청한 주민등록·전자여권, ‘정부24’, 통계정보시스템, 사이버 보안 등을 주제로 포럼 등을 열고 디지털 정부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온두라스는 1700만 달러 규모의 주민등록·전자주민증 발급 사업을 추진한다. 데이터센터 구축도 계획 중이다. 우리 사절단은 온두라스 부통령과 총괄국무조정부 장관을 만나 공공행정 포럼을 열고 세부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과테말라에서는 과학기술청장과 공공행정청장을 만나 정부데이터센터 사업 관련 가능성을 타진하고 전자정부 기반 조성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과테말라의 사회적 현안인 치안·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나라의 지능형 폐쇄회로(CC) TV 통합관제 시스템을 소개하고 협력을 제안할 계획이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전자정부와 공공행정 분야에서 국가 간 협력이 이뤄지면 우리나라 기업이 진출하는 데 매우 유리해진다”며 “주민등록과 전자여권 등 우리나라가 강점을 가진 분야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외 진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5-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