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기강 고삐…음주운전 1차례 적발도 감봉

오늘부터 공무원 징계령 개정안 시행

대구·경북 손잡고 신남방시장 공략

27일 자카르타서 공동사무소 개소

김부겸 정치 생명, 이낙연 총리 손에 달렸다?

‘김해신공항 재검증’ TK 민심 흉흉

안전한 산림먹을거리 ‘청정숲푸드’ 브랜드 론칭

26개 품목, 72개 상품 지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임업진흥원은 22일 검증 절차와 지정제도 개선을 통해 안전한 산림 먹을거리 브랜드 ‘청정숲푸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식품 농약안전사용기준(PLS) 전면 시행 등으로 식품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으나 산림에서 키운 임산물에 대한 검증과 차별화가 이뤄지지 못하면서 일반 농산물과 혼재돼 유통되고 있다. 더욱이 체계적인 검증이 뒷받침되지 못해 제값을 받지 못했다. 임업진흥원은 지난 3년간의 시범사업을 통해 안전성을 검증해 본격적으로 시장에 출시한다. 장기적으로 임업인의 소득 향상을 통해 임산물 재배를 활성화해 산림의 이용가치를 높이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청정숲푸드’는 산림에서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자연의 힘으로 키운 임산물이 지정 대상이다. 생산지의 토양 또는 생육중인 임산물(식물체) 시료를 채취해 잔류농약과 토양 이화학성 검사를 실시해 농약잔류 및 화학비료 사용 여부 등을 검증한다.

신청가능한 임산물은 수실류·버섯류·산나물류·약초류·약용류·수목부산물류 등 총 74개 품목이다. 5월 현재 두릅·산마늘·잣·고사리·취나물·밤·표고·도라지 등 26개 품목, 72개 상품이 선정됐다.

검증과정을 통과한 ‘청정숲푸드’ 지정상품은 임업진흥원 홈페이지의 청정숲푸드 지정현황 웹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구길본 임업진흥원장은 “산림에서 청정하게 생산된 임산물의 고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청정숲푸드 브랜드 제품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산림에서 키운 임산물의 성분 함량 및 품질의 차별성 연구와 건강기능식품 소재화를 위한 연구 개발 등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연구개발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쓰레기봉투 버리며 냄새 맡는 모습 포착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이 제주도에서 종량제봉투를 버리고 자신의 스카프 냄새를 맡는 모습이 범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은 은평구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스마트 경남’ 도정 공백 지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취임 1년

“당신 이야기가 도봉을 바꿉니다”

이동진 구청장의 ‘목요 데이트’ 소통

혁신에 영감 준 ‘중랑마실’

[민선 7기 1년] 류경기 중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