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교체설에 총리실 줄인사 촉각

이낙연 총리 정기국회 후 교체 무게

“서울 낡은 상수도 138㎞ 연내 교체”

박원순 시장 긴급 대책 발표

병원·한방병원 2·3인실도 건보 적용

연간 환자 38만여명 입원료 크게 줄어

남은 음식물 사료 쓰는 양돈 농가 관리 강화

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관리 차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담당관이 월 2회 이상 열처리 카드 작성
관리 미흡 농가는 고발조치·과태료 부과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남은 음식물을 돼지 사료로 쓰는 양돈 농가의 방역관리를 강화하는 ‘남은 음식물 급여 양돈농가별 담당관제’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남은 음식물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위험 요인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는 소시지(9건), 순대(4건) 등 총 17건의 휴대 축산물에서 검출됐다. 이에 따라 두 부처는 그동안 남은 음식물을 주는 양돈농가 257곳의 열처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를 점검해 왔다.

두 부처는 한발 더 나아가 이들에 대한 관리카드를 작성해 남은 음식물 제공을 중단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특히 환경부는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 직접 주는 것을 금지한 ‘폐기물관리법 시행 규칙’이 시행되기 전이라도 자제를 요청하기로 했다. 담당관은 월 2회 이상 농가를 직접 방문해 열처리시설이 정상 가동되는지, 30분간 80도 이상의 온도가 지켜지는지, 소독을 비롯해 차단 방역이 시행되는지를 확인한다. 미흡한 농가는 고발 조치와 함께 과태료가 부과된다. 농식품부는 중국을 포함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을 오가는 운항 노선에 탐지견을 집중 투입하고 세관 합동 검색을 강화할 방침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5-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 “좀더 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50년 만에 영등포 노점상 정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마을 민주주의 텃밭 ‘금천 1번가’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청렴 성동’ 인증받았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